음레협 “대중 '인디'인식, 직접제작·자본별개 지속성"…인디인식 설문 및 뮤지션현황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기준 2814팀(7004명)의 인디뮤지션에 대한 대중의 인식은 '직접 제작', '자본과 별개의 지속성' 등이 가장 컸던 것으로 사단법인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이하 음레협) 조사결과 나타났다.

20일 음레협 측은 공식채널을 통해 국내 인디뮤지선 현황 및 '인디' 인식 설문조사 1차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국내 인디음악의 명확한 규정 정립을 위한 목적으로 추진한 것으로, 2017~2020년도 공연, 음원 발매 등의 데이터와 함께, 지난달 21일부터 30일까지 10일간 대중음악산업 종사자들과 소비자(566명)를 대상으로 한 설문에 따라 집계된 내용이다.


자료=사단법인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제공
<자료=사단법인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제공>

내용에 따르면 활동중인 국내 인디뮤지션 팀은 총 2814팀(7004명)으로, 353팀의 레이블 소속을 제외한 대부분의 팀들이 독자제작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적으로는 서울이 2105팀으로 가장 많았으며, 대구·경북 100팀, 부산·울산·경남 72팀, 대전·세종·충청 48팀, 전주·전북 36팀 순으로 나타났다.


인디인식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로는 '직접 제작'이 68.7%를 차지하며 최다를 기록한 가운데, 자본과 별개의 지속성(54.1%), 자기 내면화 표출(42.9%), 장르적 실험(40.6%) 등의 특성으로 인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사단법인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제공
<자료=사단법인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제공>

또한 인디밴드 기준에 있어서 '상업적 행위(78.1% 긍정)' 여부와 별개로 중소회사 소속(80.9% 긍정)을 제외한 상장회사 소속의 인디여부에 긍정 49.3%, 부정 50.7% 등으로 팽팽한 입장을 보임으로써, 기업규모 여부에 따른 인식정도가 다른 모습을 보였다.

끝으로 인디뮤지션의 조건에 있어서는 직접 작사(67.1% 긍정), 직접 작곡(70.7%), 직접 가창(61.8%) 등 직접적인 창작과 가창을 중시하는 반면, 편곡부분(50.2% 긍정, 49.8% 부정)에는 관대한 모습을 보였다.

음레협은 “이번 1차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좀 더 진전된 2차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결과를 취합해 인디 음악에 대한 업계의 규정을 만들어 발표하고, 정부에도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