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뇌파'로 사고 줄이는 신기술 개발…'공공버스 시범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뇌파를 측정해 운전자 컨디션을 확인할 수 있는 자율주행 신기술이 처음 등장했다. 상용차 운전자의 졸음운전이나 갑작스러운 건강 이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대형 사고를 예방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뇌파 측정 기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엠브레인을 개발한 연구원들이 관련 기술을 시험하는 모습.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뇌파 측정 기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엠브레인을 개발한 연구원들이 관련 기술을 시험하는 모습.>

현대모비스는 뇌파 기반 헬스케어 신기술 '엠브레인(M.Brain)'을 개발하고 경기도 공공버스에 적용한다고 21일 밝혔다.

생체신호 중 최고난도 영역인 뇌파 측정 기술을 자동차 분야에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모비스가 약 3년간 연구개발(R&D) 끝에 이뤄낸 성과다.

현대모비스는 엠브레인을 경기도와 협업해 공공버스에 시범 적용한다. 평가 과정을 거쳐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엠브레인을 비롯한 다양한 바이오 헬스케어 기술을 대중교통에 우선 적용해 공공안전 사업에 기여할 방침이다. 지자체, 운송업계 등과 협업해 버스와 상용차를 중심으로 실증작업도 확대한다. 이를 통해 확보한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글로벌 차량용 헬스케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엠브레인은 이어셋 형태의 센서를 착용하고 귀 주변에 흐르는 뇌파를 감지해 운전자 컨디션을 실시간 측정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뇌파에서 나오는 정보를 분석해 운전자 상태를 판단하는 소프트웨어(SW) 기술이 핵심이다. 현대모비스는 뇌파 신호가 어떤 의미를 나타내는지 해석하기 위해 머신러닝을 도입하는 등 R&D에 심혈을 기울였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엠브레인의 이어셋과 스마트폰 앱. 귀 주변의 뇌파를 인지해 운전자의 상태를 알려주고, 저감기술이 작동해 사고를 예방한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엠브레인의 이어셋과 스마트폰 앱. 귀 주변의 뇌파를 인지해 운전자의 상태를 알려주고, 저감기술이 작동해 사고를 예방한다.>

엠브레인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과 연동해 운전자 주의력이 떨어졌음을 알려준다. 시각(운전석 주위 LED)과 촉각(진동 시트), 청각(헤드레스트 스피커) 등 다양한 감각기관에 경고를 주는 사고 저감기술도 작동한다.

현재 차량용 헬스케어 기술은 인캐빈(In-Cabin)으로 불리는 탑승객 안전·편의 주요 기술로 부상하고 있다. 완전 자율주행 단계에서는 차량 외부 주행환경을 인지하는 것과 별도로 탑승객을 위한 각종 헬스케어와 엔터테인먼트 서비스가 등장할 전망이다. 이 가운데 바이오 헬스케어 기술은 궁극적으로 뇌파와 다른 생체신호를 통합해 탑승객 심리까지 파악하는 맞춤형 서비스로 진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승환 현대모비스 선행연구섹터장은 “완전 자율주행 단계에서 필요한 탑승객 안전과 편의 기술에 더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면서 “향후 스마트시티와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등 다양한 분야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