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전력 반도체' 생태계 본격화…사업화 성과 390억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2017년부터 시작한 '신산업 창출 파워반도체(전력반도체) 상용화 사업'이 390억원에 달하는 매출 성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한국반도체산업협회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사업 성과를 발표했다.

정부는 오는 2023년까지 해당 사업에 총 836억원을 투입, 실리콘 및 화합물 소재 전력반도체 기반을 갖출 계획이다. 지난 2019년 부산대와 기장군 의·과학 산업단지에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를 구축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6인치 실리콘카바이드(SiC) 파운드리 시제품 제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이번 성과 점검은 사업 추진 5년째를 맞아 진행됐다. 참여 기업들은 2019년부터 올해 5월까지 390억원에 달하는 총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용 고효율 배터리 관리 반도체를 개발한 한 국내 업체는 누적 210억원 매출을 창출했다. 자동차 조향에 필요한 반도체 개발한 또 다른 업체는 완성차 제조사를 고객사로 확보, 약 80억원에 달하는 매출 실적을 올렸다.

이 외에도 글로벌 선도기업 수준 1200V급·1700V급 트렌치 구조형 SiC 트렌지스터(MOSFET)를 개발하는 등 여러 성과를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부는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이 이 같은 성과를 발판으로 △SiC관련 대규모 투자 유치 △SiC 반도체·모듈 적용 확대 △질화갈륨(GaN) 공정기술 확보 등 화합물 반도체 산업에서 성장 생태계를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정부는 화합물 반도체 상용화·양산기술 확보를 위해 내년부터 '화합물 기반 차세대 전력 반도체 기술개발'을 본격화한다. 수요·공급기업 연계 및 공동개발, 국내 제조 인프라 확충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지난 5년간 민·관이 합심해 국내 화합물 반도체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화합물 기반 차세대 전력 반도체 등 전략 분야를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