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직경매 한우' 대전서도 판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세계백화점 본점에서 직경매 한우를 판매하는 모습
<신세계백화점 본점에서 직경매 한우를 판매하는 모습>

신세계백화점은 업계 최초로 선보인 직경매 한우 판매를 서울·수도권에 이어 대전까지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신세계는 올해 초 충북 음성 한우 공판장에서 진행하는 경매에 참여 후 강남점과 본점에서 처음 판매를 시작했다. 첫 경매에서 14두를 구매해 선보였으며, 현재는 매달 40두씩 직접 매입 중이다. 이는 신세계가 직접 매입하는 물량의 총 25% 수준이다.

강남점과 본점은 올 4월 첫 출시 이후 매달 매입된 한우의 전량을 소진 중이다. 직경매 한우에 대한 호평이 이어져, 내달 오픈하는 대전신세계 엑스포점에도 입점 계획이다. 수도권 고객 입맛을 사로잡으며 품질이 검증된 만큼 중부권에서도 신세계가 선별한 프리미엄 한우가 사랑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추석에는 직경매 한우로 만든 기프트도 직접 만들어 출시하는 등 차별화 된 상품으로 시장 선점에 나선다. 신세계 바이어는 지난 3월부터 음성 공판장 한우 경매에 참여 중이다. 아침 8시부터 당일 나온 한우 리스트를 미리 체크한 뒤 10시에 시작한 경매에서 상품 매입을 진행하는 것이 주요 업무다. 백화점 고객들이 선호하는 제품은 1등급의 마블링이 적은 담백한 고기로, 60개월 이하의 암소만 취급한다.

백화점 바이어가 직접 물건을 살펴보고 구매하다 보니 당연히 제품의 질도 덩달아 좋아졌다. 신세계에서만 만날 수 있는 프리미엄 제품으로 고객의 선택권을 다양화하는 동시에 여러 프로모션 혜택도 선사한다.

그 동안 신세계백화점에서 판매해온 한우는 대부분 협력 회사가 직간접적 경매를 통해 낙찰 받은 제품이 전부였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산지나 품질 관리에 한계가 있었다. 신세계는 향후 직경매 규모를 계속 늘려 한우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은 “신세계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한우 직경매를 통해 고품질의 한우를 선보인다”며 “다양한 카테고리 상품을 준비해 최고의 쇼핑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