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서울시, 보육현장에 AI 로봇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시가 보육현장에 인공지능(AI) 로봇을 시범 도입한다.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이 인공지능 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보육현장에 인공지능(AI) 로봇을 시범 도입한다.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이 인공지능 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보육현장에 인공지능(AI) 로봇을 시범 도입한다.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이 인공지능 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보육현장에 인공지능(AI) 로봇을 시범 도입한다.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이 인공지능 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보육현장에 '인공지능(AI) 로봇'을 시범 도입한다.

서울시는 인공지능(AI) 로봇 '알파미니'를 어린이집에 무상 대여해주는 시범사업을 8월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특별활동이 어려워진 영유아 언어·정서발달을 돕는 취지다.

오세훈 시장은 후보시절 돌봄 분야에서 '언택트 가정보육 및 AI 성장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알파미니는 키 24.5㎝, 무게 0.7㎏의 소형 인간형(휴머노이드) 로봇이다.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이 탑재돼 네이버에서 검색할 수 있는 모든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걷고 앉는 등 사람과 유사한 동작을 하고 자유롭게 대화하며 동화 구연, 율동, 동요 부르기, 스무고개, 끝말잇기 같은 놀이도 할 수 있다.

눈동자 변화를 통해 감정을 표현하기 때문에 아이들과 정서적으로 교감하며 상호작용이 가능하다. 말을 할 때 눈동자를 깜박이고 윙크도 하며 기분이 좋을 땐 눈동자가 하트로 바뀌기도 한다.

서울시는 아이들에게 미래 핵심 기술인 AI 로봇 체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장기화로 외부강사 특별수업과 숲 체험, 견학 등 외부로 나가는 활동이 중단된 가운데 새로운 재미와 흥미를 선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AI 로봇은 아이 집중도를 높이고 동화책을 읽어주는 등 역할을 통해 보육교사 수업부담도 다소나마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매달 희망 어린이집 60개소를 선정해 한 달 단위로 지원, 5개월(8~12월)간 총 300개 어린이집에 대여해준다.

서울시는 5개월간 사업에 참여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만족도조사, 표적집단심층면접(FGI)을 실시해 시범사업 효과를 면밀하게 분석·평가한 후 2022년 확대 여부를 검토한다.

인공지능 로봇을 활용하고자 하는 어린이집은 별도 자격요건 없이 서울시 육아종합지원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대여비용은 무료며, 대여기간은 1개월이다.

어린이집 신청 수량이 월별 대여 가능 수량을 초과할 경우, 보육활용 시 보다 적절한 유아반(만3~5세) 편성 어린이집, 서울시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운영 중인 컨설팅에 참여중인 어린이집을 우선 선정한다.

신청기간은 매월 셋째 주다. 8월 인공지능 로봇 대여를 희망하는 어린이집은 22일~28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로봇 대여시 기본조작과 관리방법에 대한 교육을 실시한다. 활용안내서와 유의사항도 함께 배부한다.

인공지능 로봇 신청양식, 대여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보육현장 인공지능 활용은 자연스러운 시대적 흐름으로, 서울시가 그 역할을 선도적으로 수행해보고자 한다”면서 “아이들에게는 새로운 재미와 흥미를 제공하고, 서울시 어린이집은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