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도 분주하게 움직이는 상인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폭염에도 분주하게 움직이는 상인들

살인적인 더위가 이어진 21일 서울 용산구 전자상가 거리에 상인들이 물건을 나르고 있다. 기상청은 이번 주 최고 기온이 36도 이상을 기록하며 지역에 따라서는 38도 이상까지 치솟는 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했다.

폭염에도 분주하게 움직이는 상인들
폭염에도 분주하게 움직이는 상인들
폭염에도 분주하게 움직이는 상인들
폭염에도 분주하게 움직이는 상인들
폭염에도 분주하게 움직이는 상인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