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차세대 신약 개발...'천랩' 983억 인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제일제당,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차세대 신약 개발...'천랩' 983억 인수

CJ제일제당이 생명과학정보 기업 '천랩'를 인수하고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차세대 신약 기술 개발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천랩을 인수한다고 21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약 983억원으로 천랩의 기존 주식과 유상증자를 통해 발행되는 신주를 합쳐 44%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천랩은 같은 날 이사회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을 의결, 공시했다.

천랩 인수로 CJ제일제당은 그린-화이트바이오에 이어 레드바이오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CJ제일제당이 갖고 있는 최고 수준의 미생물균주발효 기술에 천랩의 마이크로바이옴 정밀 분석/ 물질발굴 역량과 빅데이터를 접목해 차세대 신약 기술을 개발하는 데 주력,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 아울러 유용한 마이크로바이옴은 향후 진단/맞춤형 건강기능식품 등의 분야로 확장 적용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최근 건강사업을 독립조직(CIC)으로 구성하면서 사업 역량 강화에 나선 만큼, 레드바이오와 건강사업간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천랩은 2009년 설립됐으며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에 특화된 전문기업이다. 마이크로바이옴 정밀 분류 기술 및 플랫폼을 확보하고 있으며 병원 및 연구기관과 다수의 코호트 연구(Cohort, 비교대조군 방식 질병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보유중인 마이크로바이옴 실물균주는 5600여 개로 국내 최대 규모다. 특히 신약 관련 미생물 데이터 분석능력 및 기초연구 단계에서 강점을 보유하고 있어 CJ제일제당의 미생물 관련 기술이 한 차원 더 진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CJ제일제당은최근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 외부 투자와 협업을 지속해 왔다. 2019년에는 마이크로바이옴 벤처기업 고바이오랩에 투자했고, 올해 상반기에 천랩·아주대의료원·마이크로바이오틱스와 공동연구개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마이크로바이옴은 전 세계적으로 차세대 기술로 여겨지고 있어 천랩 인수는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필요한 전략적 투자”라며 “이미 글로벌 최고 수준인 그린바이오와 고부가가치 화이트바이오에 이어, 레드바이오 분야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주기자 phj2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