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개발공사, 사탕수수 유래 '바이오 페트' 삼다수 개발 완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주개발공사, 사탕수수 유래 '바이오 페트' 삼다수 개발 완료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바이오페트를 적용한 제품의 개발을 완료하고 전략적 로드맵에 따라 친환경 경영을 시행해 나가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제주개발공사가 개발한 '제주삼다수 바이오(가칭)'는 바이오매스(사탕수수 등)에서 유래한 바이오 베이스 페트 원료수지 재질이다. 특히 사탕수수에서 유래한 바이오-MEG를 함유하고 있으며 기존 페트병 대비 이산화탄소를 28% 저감시키고 석유계 플라스틱과 동일한 분자구조를 보여 100% 재활용도 가능하다.

삼다수가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페트와 비교해 고유점도, 밀도 등 물성 수치가 거의 동일하다. 제품에 대한 국내 식품용기 용출 규격 및 기준을 통과하고 추가 안전성 검증도 마쳤다. 향후 국내외 친환경 바이오 인증을 취득을 통해 제품 공신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몸체 재질의 바이오 페트 생산 외 삼다수 캡(뚜껑)에도 바이오-HDPE를 적용해 제품의 친환경성과 자원재활용성을 더욱 높였다.

현재 제주개발공사는 바이오 페트를 적용한 '제주삼다수 바이오'에 대한 공사 품질연구팀 자체 연구를 비롯해 제주대학교 생명과학기술혁신센터의 수질검사도 마친 상태다.

공사는 바이오 페트(Bio-PET)를 적용한 제품 시판에 앞서 이달 말부터 롯데월드 내 키자니아 제주삼다수 체험관 방문객을 대상으로 바이오 페트로 생산한 제주삼다수 330ml 제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공사는 지난 해 친환경 TFT를 발족한 후 전사적으로 그린 홀 프로세스(Green-Whole Process) 경영에 따라 2030년까지 플라스틱 사용량 50% 절감에 도전하고 있다”며, “바이오 페트 외에도 재생 페트를 활용한 제품 등 친환경 제품 생산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해 나갈 전략”이라고 말했다.

박효주기자 phj2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