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고부가가치 특허데이터 구축·개방 글로벌 기업 기술경쟁력 높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별도 가공 없이 가치평가에 직접 활용
주요 국가 지재권 흐름 면밀하게 분석
정책 수립부터 R&D까지 전반에 제공

특허청, 고부가가치 특허데이터 구축·개방 글로벌 기업 기술경쟁력 높인다

특허청이 고부가가치 특허 빅데이터를 글로벌기업이 쉽게 분석하고 연구개발(R&D) 결과물을 빠르게 권리화하도록 기반 마련에 나선다.

지식재산(IP) 경쟁력 확보가 기업 존망과 직결되는 상황에서 첨단산업 부문 특허 흐름을 분석해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확보하도록 지원 전략을 수립했다.

특허청은 22일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5차 데이터 특별위원회에 '특허 데이터 활용 및 보급 확산 방안'을 보고하고 주요 과제를 논의했다.

특허 데이터 활용 및 보급 확산 방안은 기업, 산업 및 정부 등 수요자별 맞춤형 특허 데이터 구축·개방, 특허 정보 활용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개선 등 4개 전략이 세워져 있다.

기술·시장·산업 전략 측면에서 분석이 가능한 총 2.6억여건 고부가가치 특허 데이터를 새롭게 구축·개방하는 내용의 12개 과제도 담고 있다.

특허청, 고부가가치 특허데이터 구축·개방 글로벌 기업 기술경쟁력 높인다

먼저 기업 특허가 가치를 인정받고 R&D 전 과정에서 특허 데이터가 쉽게 활용되도록 한다.

특허 가치평가 핵심 지표 중 하나인 인용정보를 확대·구축해 특허 가치 향상을 지원한다. 가치평가 관련 세부 지표별 데이터를 산출·보급해 별도 데이터 가공 없이 기업, 금융기관 등이 가치평가에 직접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또 산업별 특허 동향에 대한 일관성 있는 분석체계를 마련하고 핵심인력 풀(Pool)을 구축해 산업·기업 기술경쟁력 향상 지원을 도모한다.

표준산업분류(KSIC)와 특허분류(CPC) 연계표를 구축해 특정 산업별 특허 동향도 즉시 분석할 수 있는 기반도 구축한다.

분석대상 특허 추출과 선정에 상당한 시간과 인력을 요하던 기존 특허분석의 비효율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 발명자 정보와 논문 저자 등 연구자 정보를 상호 연계해 산업별 핵심 기술인력 정보를 선별, 국가 인력양성 정책이나 산·학·연 공동연구에 활용되도록 지원한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국가를 대상으로 특허 데이터 입수를 확대한다. 주요 국가 특허 권리이전 데이터를 추가 확보해 글로벌 특허 흐름을 면밀하게 분석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이 밖에 특허 데이터 관리와 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인프라를 개선한다. 산업재산정보 관리 및 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제정을 통해 특허정보 입수, 구축, 활용 전 주기에 걸친 국가 차원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특허 관련 모든 정보를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 특허통합 포털시스템을 구축해 국민 접근성을 대폭 향상시킨다.

박종주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기존 특허정보가 심사, 심판 등 특허 행정절차를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면 새롭게 구축할 특허 데이터는 국가 정책 수립부터 기업 R&D까지 산업과 기업 활동 전반에 걸쳐 특허 데이터를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며 “기업들이 고부가가치 특허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해 기술경쟁력 향상과 첨단산업 분야 세계시장 진출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