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 우체국 코로나19 방역 및 안전관리 현장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왼쪽 두 번째)이 22일 인천남동우체국을 찾아 우체국 코로나19 방역 현장 실태를 점검하고, 폭염과 태풍 등 여름철 재난 취약시기에 대비해 우체국 시설물 관리 현장을 둘러봤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왼쪽 두 번째)이 22일 인천남동우체국을 찾아 우체국 코로나19 방역 현장 실태를 점검하고, 폭염과 태풍 등 여름철 재난 취약시기에 대비해 우체국 시설물 관리 현장을 둘러봤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 본부장이 22일 우체국 코로나19 방역 현장 실태를 점검하고, 폭염·태풍 등 여름철 재난 취약시기에 대비해 우체국 시설물 등 관리 현장을 둘러봤다.

박 본부장은 이날 코로나19 4차 대유행 시기인 만큼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여름철 시설물 안전점검뿐만 아니라 집배원 등 외근 근무자의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덧붙였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이 22일 인천남동우체국을 찾아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현장 실태를 점검하고, 우체국을 찾은 고객에게 마스크를 나눠주며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이 22일 인천남동우체국을 찾아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현장 실태를 점검하고, 우체국을 찾은 고객에게 마스크를 나눠주며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 본부장은 또 우체국을 찾은 고객에게 마스크를 나눠주며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부탁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