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상반기 월풀과 1조 이상 격차..사상 첫 연간 매출 1위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 창원 생산라인
<LG전자 창원 생산라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LG전자·월풀 매출 비교

LG전자가 올해 상반기 글로벌 경쟁사인 미국 월풀과 매출 격차를 1조원 이상 벌리며 생활가전 부문 선두에 올랐다. 하반기 성장세를 이어가면 사상 첫 연간 매출 1위도 기대된다.

월풀은 22일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1.7% 증가한 53억2400만달러(약 5조97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당초 50억5000만달러를 예상한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크게 웃돌았다.

월풀은 깜짝실적에도 불구하고 상반기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LG전자와 매출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달 초 2분기 잠정실적을 공개한 LG전자는 생활가전(H&A) 부문에서 6조8000억원의 매출을 거둔 것으로 예상된다. 역대 2분기 매출 중 최대 규모다. 월풀보다 8000억원가량 많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1분기에도 매출 6조7081억원을 기록, 월풀(약 6조원)에 7000억원 이상 앞섰다.

상반기 매출은 LG전자가 약 13조5000억원, 월풀은 11조9000억원가량이다. 두 회사 격차는 약 1조6000억원까지 벌어졌다.


LG전자, 월풀 매출 비교
<LG전자, 월풀 매출 비교>

LG전자는 2017년부터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에서 영업이익 1위를 차지했지만 연간 매출은 월풀에 뒤졌다. 상반기에는 LG전자가 선전하며 선두에 올랐지만 하반기는 연말 블랙 프라이데이 등 북미지역 유통행사에 강세를 보인 월풀에 밀려 선두를 내줬다. 지난해 역시 상반기에는 LG전자가 월풀보다 4700억원가량 매출이 앞섰다. 하지만 하반기에 월풀이 1조원 이상 많은 매출을 거두면서 역전했다.

올해는 LG전자가 월풀을 넘어 글로벌 매출 1위 차지가 유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상반기 두 회사 매출 격차(1조6000억원)는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3배 이상 벌어졌다. 특히 지난해 전체 매출 차이(약 6000억원)도 이미 넘어선 상황이다.

증권업계도 LG전자 선두 등극을 유력하게 본다. 하나금융투자는 올해 LG전자 H&A사업본부가 매출 24조8948억원, 영업이익 2조385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다. 하이투자증권 역시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24조6280억원, 2조5760억원으로 예상했다.


반면에 블룸버그에 따르면 월풀은 올해 매출 204억9900 달러(약 22조8369억원), 영업이익 19억1006만달러(약 2조1279억원)를 기록할 전망이다. 하반기에도 LG전자가 지난해 성장 수준을 유지할 경우 사상 처음으로 월풀을 제치고 글로벌 생활가전 1위 기업으로 올라설 수 있다.

LG전자의 선전은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 확산과 스타일러 등 시장을 주도하는 신가전 영향이 크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가전 수요가 높아지는 가운데 인테리어를 고려한 2~3개 제품 패키지 구매가 늘면서 LG 오브제컬렉션도 인기를 끌고 있다. 여기에 스타일러,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LG전자가 시장을 주도하는 신가전이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역대급 실적을 뒷받침한다.

LG전자는 최근 늘어난 가전수요에 창원공장을 풀가동 중이다. 또 4월 미국 테네시에 있는 세탁기 공장에 2050만달러(약 229억원)를 투입해 생산라인을 증설하는 등 북미수요 증가에도 대비한다.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각종 지원금과 자산 가격 상승 등으로 소비 양극화가 심화하며 프리미엄 제품의 수요층은 오히려 넓어지고 있다”면서 “프리미엄 제품 비중이 높은 LG전자에 유리한 시장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