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즈포스, 슬랙 인수 완료…'디지털 본사' 통해 시공간 초월, 고객성공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일즈포스, 슬랙 인수 완료…'디지털 본사' 통해 시공간 초월, 고객성공 지원

세일즈포스가 디지털 협업 툴 기업 슬랙 인수를 완료했다.

슬랙은 세일즈포스 제품에 포함돼 영업, 마케팅, 서비스, 이커머스, 앱 개발 등 업무에 필요한 활동을 보다 생산적으로 수행하도록 지원한다.

세일즈포스는 슬랙과 시너지를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든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본사'를 구축한다. 직원은 사무실에 출근할 필요가 없다. 디지털 본사를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든 직원, 고객, 파트너 간 연결성을 확보하고 변화에 민첩한 대응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세일즈포스에 따르면 현재 포춘 500대 기업 중 절반 이상 기업이 슬랙을 활용한다. 대표적으로 IBM의 38만명에 달하는 임직원은 세일즈포스와 슬랙을 기반으로 시공간을 초월한 연결성을 확보하고 세계 고객을 지원한다. 아르빈드 크리슈나 IBM 회장 겸 CEO는 “슬랙은 영업팀 연결성과 생산성 확보는 물론 우리의 또 다른 혁신을 지원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세일즈포스는 슬랙과 통합을 통해 디지털 기반의 차세대 앱과 미래형 워크플로우를 제공하는 개방적이고 방대한 생태계를 형성할 계획이다.

스튜어트 버터필드 슬랙 공동창업자 겸 CEO는 “한 세대에 한 번씩 우리가 일하는 방식과 일하는 장소를 고민하고, 새롭게 변하는 기회를 갖는다”면서 “세일즈포스와 슬랙은 역사적 변화를 디지털 기반 세상으로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 베니오프 세일즈포스 회장 겸 CEO는 “세일즈포스와 슬랙은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미래를 함께 정의해 나갈 것”이라면서 “모든 조직 구성원이 언제 어디서나 고객과 직원 성공을 실현하는 '디지털 본사'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