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미래차 부품산업 생태계 조성 산·학·연 기술협력 체제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그린카진흥원(원장 김덕모)은 미래자동차 부품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자동차부품 중소·중견기업과 대학, 연구·기업지원기관과 기술협력 체제를 구축했다고 25일 밝혔다.

광주그린카진흥원 로고
<광주그린카진흥원 로고>

광주시가 자동차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기획과 기업지원을 위해 설립한 진흥원은 자동차부품기업 연구개발(R&D) 활성화와 미래자동차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광주자동차부품기업 기술협력 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협의회는 차체·의장·전장·자율주행·에너지 관련 자동차부품 중견·중소기업 40개사와 광주시, 광주그린카진흥원, 한국자동차연구원 등 유관기관, 전남대·조선대·호남대 등 대학이 참여한다. 미래차 부품기업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한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상호 연계·협력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연결(Connectivity)·자율주행(Autonomous)·공유(Sharing)·전동화(Electricity) 등 CASE로 대변되는 세계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긴밀히 대응하기로 했다.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신산업 발굴을 위해 △R&D 공동협력을 위해 분기 또는 반기별 개최 △기술개발 과제 발굴 및 기획 지원 △기업 수요·애로사항 기반 맞춤형 비R&D 사업 기획 및 연계 △선진 기술습득을 위한 기술·사업화 세미나 및 워크숍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최전 광주그린카진흥원 사업본부장은 “자동차부품기업과 혁신기관, 광주시와 함께 지역 자동차부품기업 기술 경쟁력 강화와 미래차 중심의 부품산업 생태계 조성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