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2030년까지 전기차로 완전 전환...내년부터 54조원 투자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5년 전기차 전용 플랫폼 3종 공개
세계 8곳에 배터리 기가 팩토리 건설
배터리 성능 개선·충전 인프라 확대 지속

올라 칼레니우스 다임러 AG 및 메르세데스-벤츠 AG CEO와 메르세데스-EQ 패밀리
<올라 칼레니우스 다임러 AG 및 메르세데스-벤츠 AG CEO와 메르세데스-EQ 패밀리>

메르세데스-벤츠(이하 벤츠)가 2030년까지 총 400억 유로(약 54조원)을 투자해 전기차만 제조·판매하는 기업으로 거듭난다. 우선 2022년까지 전 세그먼트에 순수 배터리 전기차 모델을 추가하고, 2025년 3종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내놓은 뒤 모델을 확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벤츠는 22일(독일시간)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 사이트를 통해 새로운 전동화 전략을 발표했다.

올라 칼레니우스 다임러 AG 및 메르세데스-벤츠 AG 최고경영자(CEO)는 “럭셔리 세그먼트에서 특히 전기차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메르세데스-벤츠 또한 2030년까지 완전한 전동화를 달성할 수 있도록 신속히 준비를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벤츠는 순수 전기차로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전기차 부문에만 40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한다. 전기차 아키텍처 개발, 차세대 배터리 연구 개발, 새로운 충전 시스템 및 최대 충전 인프라 구축, 전기차 생산 네트워크 확장 등을 위해서다.

2025년에는 △MB.EA(중대형 승용차) △AMG.EA(고성능차) △VAN.EA(화물·상용차) 총 3개의 순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각각의 전기차 모델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이르면 내녀부터 3대륙, 7개 지역에서 총 8종의 벤츠 전기차를 생산할 예정이다.

파워트레인 계획, 개발, 구매, 생산 등이 한 곳에 이뤄질 수 있도록 수직계열화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영국의 전기 모터 제조사 야수(YASA) 등 회사도 인수하고 세계 최대 친환경차 시장인 중국의 기술 기업과도 전략적으로 협업한다.

차세대 배터리 셀과 모듈 개발을 위한 기가 팩토리도 설립한다. 벤츠는 승용차와 승합차 90% 이상에 적용할 배터리 확보를 위해 200기가와트시(GWh) 이상의 생산 능력을 필요하다고 보고, 파트너사들과 세계 8곳에 기가 팩토리를 세울 계획이다. 배터리 에너지 밀도 개선을 위해 배터리 소재 스타트업 실라나노테크놀로지스 등과 전력적 협업을 이어간다. 현재 개발하고 있는 주행거리 1000㎞ 이상의 순수전기차 '비전 EQXX'는 2022년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전기차 충전과 관련해선 플러그를 꽂으면 바로 충전을 시작하고 요금 결제까지 완료할 수 있는 '플러그 앤 차지' 기술을 올해 연말 대형 전기세단 EQS를 출시하면서 선보일 예정이다. 전 세계 53만개 이상의 충전소를 확보한 충전 인프라 '메르세데스 미 차지'를 확대할뿐 아니라 다국적 기업 '쉘'과 협력한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