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라희 여사·이서현 이사장, '이건희 컬렉션' 관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이건희 컬렉션'을 전시하고 있는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을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미술계와 재계에 따르면 홍라희 여사와 이서현 이사장은 지난 23일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아 '이건희 컬렉션'을 관람했다. 앞서 22일에는 국립현대미술관을 찾아 역시 이건희 회장의 소장품을 관람했다.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이건희 회장의 유족들이 기증한 소장품 전시를 시작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뜨거운 관람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당초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은 기증자에 대한 예우의 일환으로 전시회 시작에 앞서 이달 20일에 유족들에게 특별 관람할 기회를 제공했으나 홍 여사와 이 이사장은 이를 고사하고 일반 관람 일에 맞춰 관람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관장은 이 회장과 같이 처음 수집한 작품으로 알려진 '인왕제색도' 앞에서 오랜 시간 머물며 회고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 컬렉션.
<사진 출처 연합뉴스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 컬렉션.>

미술계 관계자에 따르면 홍 여사는 전시회를 보고 난 뒤 “소중한 문화유산을 국민에게 돌려 드려야 한다는 고인의 뜻이 실현돼 기쁘다”면서 “많은 국민이 이 작품들을 보시면서, 코로나로 힘들고 답답한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래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위대한 문화유산을 함께 누리다-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을 주제로 인왕제색도, 고려불화 등 시대별 대표 문화재 77점을 선별 공개했다.

현대미술관은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을 주제로 이건희 회장 유족이 미술관에 기증한 근현대 미술 작품 가운데 58점을 전시 중이다.

'이건희 컬렉션' 특별 전시전은 연일 매진 사례를 기록 중이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