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VR 업체 '비전브이알' 인수…메타버스 시장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경엽 롯데정보통신 경영전략본부장(앞줄 왼쪽), 오홍재 비전홀딩스코퍼레이션 대표(앞줄 오른쪽) 등 양사 관계자가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롯데정보통신 제공
<김경엽 롯데정보통신 경영전략본부장(앞줄 왼쪽), 오홍재 비전홀딩스코퍼레이션 대표(앞줄 오른쪽) 등 양사 관계자가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롯데정보통신 제공>

롯데정보통신이 가상현실(VR) 콘텐츠·메타버스 전문 벤처 기업 비전브이알을 인수하고 메타버스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비전브이알은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딥-인터랙티브' 독자 기술로 VR콘텐츠 특허를 보유했다. 초고화질 VR 영상 구현 기술을 바탕으로 현대차 VR 홍보영상, '손나은 스타데이트' 등을 제작했다.

해외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아 일본 가상현실 장편드라마 '하나비' 등 실감형 콘텐츠를 제작한 바 있다.

롯데정보통신은 자사 클라우드 플랫폼과 비전브이알 메타버스 영상 기술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 초고화질 영상은 효과적인 대규모 데이터 트래픽 처리가 필수다. 롯데정보통신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초고화질 영상을 끊김 없이 안정적으로 실시간 서비스를 제공한다.

롯데정보통신은 이번 인수를 통해 메타버스 기술 역량을 더함으로써 VR 커머스, 가상 오피스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접목한 서비스를 본격화한다.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온·오프라인을 넘어 핵심 산업으로 부상한 메타버스 시장을 리딩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