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협력 중소기업 '나다', 터키 악쿠유 원전 사업 수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나다의 터빈용 진동감시시스템(TSI)
<나다의 터빈용 진동감시시스템(TSI)>

한국수력원자력은 협력 중소기업인 나다가 터키 악쿠유(Akkuyu) 원자력발전소 '터빈용 진동감시시스템(TSI)' 공급 사업을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한수원과 중소기업이 협력연구 개발했지만 중소기업이 단독으로 입찰, 수주에 성공했다.

총 사업비 약 22조원 규모 터키 악쿠유 원자력발전소는 러시아 로사톰(Rosatom)이 4개 호기를 건설할 예정이다. 1호기는 2023년 가동될 예정이다.

나다는 국내 진동감시 분야 전문업체로 이번에 수주한 사업은 약 300만달러(약 36억원) 규모다. 터빈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필수 설비인 '터빈용 진동감시시스템'은 한수원 협력 연구개발(R&D) 지원사업으로 약 2년 개발기간을 거쳐 2011년 국산화에 성공했다. 2013년 고리3·4호기에 처음 설치된 후 신고리5·6호기 등에 공급됐다. 이를 기반으로 나다는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레이트(UAE), 사우디아라비아 등에 수출했다.

이 외에도 나다는 한수원과 국내 기자재 제작사가 공동 출자해 설립한 수출 지원 법인 KNP(Korea Nuclear Partners)로 해외 바이어와 기업간거래(B2B) 미팅, 컨설팅 등을 수행했다. 이번 터키 사업 입찰 과정에서도 한수원과 꾸준히 소통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협력중소기업이 해외에서 희망찬 소식을 들려주어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국내 중소기업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민호 나다 대표이사는 “한수원과 협력으로 개발된 최고 품질 제품공급과 기술지원으로 한국 원자력 기자재의 우수성을 세계 원전시장에 알리겠다”고 밝혔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