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멤버십 할인·적립 중 선택 가능하게 개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존 할인형 유지...적립형 헤택도 가능
4분기부터 적용...소비 패턴따라 선택
SK텔레콤, 고객친화적 멤버십으로 개편

SK텔레콤, 멤버십 할인·적립 중 선택 가능하게 개편

SK텔레콤이 멤버십을 종전처럼 즉시 할인형을 유지하는 동시에 적립형도 가능한 '선택형'으로 개편한다.

SK텔레콤은 29일 기존 할인형 대신 적립형으로 개편을 추진했던 멤버십에 대해 기존 방식과 새로운 방식 중 고객이 선택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SK텔레콤은 8월부터 제휴 가맹점에서 멤버십 할인 혜택을 없애고 적립 혜택으로 변경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SK텔레콤 멤버십 개편에 대해 새로운 방식이 불편하고 혜택이 축소된다는 등 논란이 제기됐다. 이벤트 참여를 통한 포인트 적립 혜택도 번거롭다는 의견도 불거졌다.

SK텔레콤은 이달 중 '미리 적립 이벤트'를 통해 이벤트 참여한 이용자 모두에게 1000포인트를 일괄 지급하고 추가로 8월 멤버십 개편에 앞서 모든 고객에게 1000포인트를 지급하는 등 이용자 달래기에 나섰지만 반발이 지속됐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고객 선호도가 높은 종전 방식인 할인형을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SK텔레콤은 “고객 목소리를 경청하는 취지에서 기존 할인형 멤버십도 유지하며 고객에게 선택권을 제공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멤버십 고객은 할인형과 적립형 두 가지 방식 중 본인에게 맞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고객은 다양한 제휴처에서 적립된 포인트를 본인이 원하는 특정 사용처에서 필요한 만큼 쓸 수 있는 '적립형'과 기존처럼 멤버십 가맹점에서 즉시 할인을 받는 '할인형' 중 선택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고객별로 소비 패턴에 맞는 방식을 선택함으로써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변경된 멤버십은 개발 과정 등을 거쳐 4분기 선보일 예정이다.

한명진 SK텔레콤 마케팅그룹장은 “멤버십 개편과 관련 고객의 다양한 의견을 세심하게 듣고 개선방안을 고민했다”며 “고객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고객친화적 멤버십 프로그램으로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멤버십 할인·적립 중 선택 가능하게 개편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