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연내 '경기도형 중장기 마이스 육성방안' 수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향후 5개년 마이스(MICE: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박람회) 산업 중장기 발전전략 및 육성방안을 담은 '경기도형 중장기 마이스 육성방안'을 연내 수립한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29일 오전 '경기도 마이스 중장기 육성방안 연구용역 온라인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4개월간 연구용역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코로나19 등 환경변화에 따른 최신 마이스 산업동향을 반영한 '포스트 코로나' 경기도 맞춤형 마이스 발전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주요 과제는 △경기도 마이스 산업현황 분석 △국내외 마이스 산업동향 및 세계 트렌드 분석 △경기도 마이스 산업비전과 정책방향 △경기도 마이스 중장기 발전 세부 추진 전략 등이다. 특히 세계적인 4차 산업혁명 기술의 발전 흐름과 UN-SDG(유엔의 지속가능개발목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친환경 등 사회적 책임강화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장기적 육성방안과 경기도 마이스의 세계적 위상 제고를 위한 사전준비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향후 5년간 경기도 마이스 산업의 다양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경기도 지역에 특화된 마이스 육성전략들을 도출할 것”이라며 “경기도 마이스 산업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정책들을 수렴해 코로나19 이후 시대에 새로운 형태의 마이스 육성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상반기 온·오프라인 혼용 행사 14건을 지원하고, '경기 온택트 데이' 유튜브 라이브 설명회를 여는 등 코로나 상황임에도 다양한 비대면 온라인 방식의 마이스 지원 정책을 이어나가고 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