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그린수소 생산기술' 국제표준화 주도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표원, 수소경제 12개국 대표단과
온라인 회의 열고 프로젝트팀 가동
수전해 설비 안전성 요구사항 등 규정
선진국 전문가도 핵심 표준으로 평가

우리나라가 탄소 배출 없이 수소를 만드는 '그린수소 생산기술' 국제표준화를 주도한다.


'K-그린수소 생산기술' 국제표준화 주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수소기술 국제표준화회의를 29일 개최해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재생에너지 이용 수전해 설비의 안전 요구사항과 시험방법'을 국제표준으로 제정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우리나라가 제안한 국제표준은 그린수소 생산 시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의 간헐성·변동성에 따른 불안정한 전기 생산으로 발생할 수 있는 수전해 설비의 수소 생산성 저하, 분리막 성능 저하 등을 방지하는 표준이다.

수전해 설비의 안전성 요구사항과 성능평가를 규정하고 있어 선진국 관련 전문가로부터도 안전한 수소 생산을 보증할 수 있는 그린수소 생산기술 핵심 표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미국, 영국, 독일 등은 그린수소 기술 개발과 실증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ISO도 수전해 기술 분야의 국제표준화 논의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20년 12월 신규 국제표준안 제안을 통해 그린수소 기술의 국제표준 선점 경쟁에 본격 나섰다. 이 표준안은 지난 5월 ISO 수소 기술위원회의 투표에서 반대 없이 신규작업과제(NP)로 채택됐다. 또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중국 등 12개 주요 국가가 국제표준화 작업에 참여 대표단을 지정하는 등 높은 관심을 표명했다.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회의에는 우리나라에서 포항공대·한국가스안전공사·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산·학·연 전문가와 미국, 영국, 독일, 중국, 호주 등 수소경제 주요 12개국 대표단을 포함한 20여명의 전문가가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재생에너지와 연계 시 수전해 설비 운전 범위, 분리막 성능 평가방법 등을 중점 논의하는 한편 2023년 12월 국제표준 제정을 최종 목표로 표준화 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최재우 포항공대 교수가 프로젝트팀 의장을 맡아 국제표준 제정을 주도하며 가스공사, 에너지기술연 등 산·학·연 전문가가 협력하고 있어 우리가 개발한 수전해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등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우리나라가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그린수소 생산기술 국제표준화를 선도함으로써 재생에너지 연계 수전해 설비의 안전성을 제고하고, 우리 수전해 기술에 대한 국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