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티맵, 환경부 '전국 전기차 충전인프라' 결제권한 확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모빌리티와 티맵모빌리티가 환경부 직영 급속충전기와 로밍 충전기에 대한 과금결제 권한을 확보했다. 소비자 이용 편의성이 크게 향상되고 다른 주차장 등 다양한 서비스와 연계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환경부가 서울 마포구에 운영 중인 전기차용 급속 충전기.
<환경부가 서울 마포구에 운영 중인 전기차용 급속 충전기.>

카카오모빌리티는 환경부와 '전기차 충전시설 스마트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협약은 환경부와 카카오모빌리티·티맵모빌리티·한국환경공단·한국자동차환경협회가 참여해 정보기술(IT) 기업의 플랫폼과 공공기관 인프라를 결합해 충전서비스 향상을 목적으로 마련됐다.

카카오모빌리티와 티맵모빌리티는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한국자동차환경협회가 공유하는 공공데이터를 '카카오내비'와 '티맵' 서비스에 연동해 △충전기 위치 탐색 및 최적 경로 안내 △충전기 예약 △충전기 사용 이력 실시간 알림 △충전기 고장 제보 접수·충전기 상태 표시 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환경부가 운영하는 충전기와 이들의 결제 서비스가 연동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카카오내비 등에 적용된 QR코드 결제 방식을 먼저 연동하고 앞으로 근거리 무선통신(NFC) 태그 방식과 플러그&차지(PnC) 방식을 추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PnC 결제는 차량에 저장된 결제 정보를 이용해 차량에 충전기를 연결만으로 자동 충전되는 차세대 방식이다.

또 카카오내비와 카카오T 주차 서비스를 연계해 주차장에서 전기차 충전 후 출차시 주차요금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주차장·충전소 요금의 통합 결제도 검토 중이다.

이 외에도 방대한 양의 이동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이용자의 충전 서비스 사용 패턴을 분석해 최적의 충전 시설 입지 정보를 제공하고 충전기 고장을 예측하는 등의 스마트 충전 서비스를 지속 개발해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검색·충전·결제에 이르는 전기차 충전 서비스에 있어 스마트 기능을 다양화하고 여러 민간 충전사업자들과 맺은 파트너십도 더욱 확대해 연내 2만기 규모로 서비스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공공기관과 협력해 국내 전기차 관련 생태계가 구축된 만큼 카카오내비를 통해 전기차 충전서비스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