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 앞두고 또 꺼내든 '가덕도'…"해운업계 과징금도 방안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항만공사 신항 사업소 홍보관을 방문, 부산신항 운영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항만공사 신항 사업소 홍보관을 방문, 부산신항 운영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9일 부산·울산·경남 지역민심을 잡기 위한 행보로 부산에서 가덕신공항 특별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한국해운협회 등 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해운업계의 과징금 위기 대응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간담회에서 “해운업 전체의 생존이 달린 문제인데 해양수산부는 물론 정부 당국, 공정위와 긴밀히 논의해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동남아노선 컨테이너 선사들이 운임을 담합했다며 최대 8000억원 규모의 과징금을 부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송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든든한 지원과 코로나 여파에 따른 화물해상 운용 급등으로 반등의 기회를 맞이했다”며 “현대상선도 1조원 이상 순이익을 내는 등 기회가 오고 있는데 공정위 과징금 문제가 터지면서 상당히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국제적 물류 변화에서 우리나라 제품이 큰 위기 없이 수출될 수 있었던 건 국적선 해운사 역할이 컸다”며 “우리나라는 수출입 화물의 99.7%가 선박으로 운송된다. 해운산업은 단순한 산업이 아니라 국가 전략 산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서 해운법을 통과시켜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해운업 전체의 생존이 달린 문제”라며 “해수부, 공정위 등과 긴밀히 논의해 방안을 찾겠다. 해운법상 공동행위에 대해 공정거래법이 적용되지 않도록 한 위성곤 의원의 해운법이 속도감 있게 심의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해운업계 관계자들은 민주당의 방문을 환영했다. 정태순 해운협회장은 “HMM 시가총액이 2019년 7000억원이었는데 지금 17조원이 됐다”며 “그 당시 외국에서 다 반대하고, 우리나라 금융업계도 반대했는데 현 정부가 반대를 무릅쓰고 HMM을 살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관계자 여러분 고맙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부울경 지역 민심을 잡기 위해 가덕신공항특위 첫 회의를 열었다. 당 차원에서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송 대표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부산시민과 경남도민들이 오거돈 시장과 김경수 지사를 압도적으로 지지해 선출해줬는데 저희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조작' 유죄 확정판결 이후 이탈하는 민심을 최소화하기 위한 행보다.

그러면서 “이 공백을 부산시 의회와 구청장님들, 경남도의회와 민주당이 협력해 가덕도 신공항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