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2분기 영업익 2조2308억 사상 최대…LG전자 분리막 가공 사업도 인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2분기 영업익 2조2308억 사상 최대…LG전자 분리막 가공 사업도 인수

LG화학이 2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석유화학, 배터리, 전지 소재 등 고른 사업 호조 덕분이다. 전지 소재 확대를 위해 LG전자로부터 분리막 사업을 인수, 종합 전지 회사 성장동력을 강화한다.

LG화학이 지난 2분기 매출 11조4651억원, 영업이익 2조230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65.2% 증가했고 영업익은 290.2% 급증했다. 분기 기준 매출, 영업익 모두 최대 기록이다.

LG화학 최고재무관리자(CFO) 차동석 부사장은 “석유화학 실적 상승과 전지 소재 실적 확대, 생명과학 분기 최대 매출 등 전 사업 부문의 고른 성장을 통해 최대 성과를 창출했다”면서 “전지 소재 중심의 모빌리티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반의 3대 신성장 동력을 기반으로 구체적 사업 계획을 실행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전지 소재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 전기차 판매량 증가에 따른 자동차 전지 및 정보기술(IT)용 소형전지 매출 성장이 전망되기 때문이다.

LG화학은 29일 이사회를 열고 LG전자 비즈니스솔루션(BS)사업본부의 '화학·소재'(CEM)사업부를 525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인수 대상은 사업부 내에 분리막 생산 설비 및 핵심 인력 등 유·무형 자산 일체다.

LG화학은 폴란드 브로츠와프의 LG전자 분리막 코팅 가공 공장을 비롯해 국내외 공장 인수 등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는 등 분리막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인수는 LG화학 배터리 소재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 일환으로 이뤄졌다. 분리막은 양극재·음극재·전해질과 함께 배터리 4대 소재다. 배터리 양극과 음극 사이에 위치해 양·음극 간 물리적 접촉을 막으면서 이온 이동을 원활하게 한다.

전기차 배터리 수요가 급증하면서 분리막 확보 경쟁도 치열해졌다. LG화학은 이번 사업 인수를 통해 세계 1위 배터리 업체인 LG에너지솔루션과의 시너지를 도모한다. LG화학은 분리막 사업을 지속 육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분리막 원단을 직접 제조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분리막 원단을 코팅 세라믹 소재로 얇게 코팅해 안전성과 성능을 대폭 강화, LG에너지솔루션 직접 공급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 대응해 분리막, 양극재, 음극재 부가소재 등 소재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 폴란드 공장.
<LG에너지솔루션 폴란드 공장.>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