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하게~"...갤럭시워치4 실물 사진 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블랙·실버 색상...회전 베젤링 탑재

사진=91모바일
<사진=91모바일>

삼성전자가 오는 11일 공개할 차세대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4 클래식'의 실물 기기 사진이 등장했다. 새롭게 적용될 웨어OS의 모습도 살짝 보인다.

인도 IT매체 91모바일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공개 갤럭시워치4 클래식의 모습이 담긴 제품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제품 색상은 블랙과 실버다.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물리적 회전 베젤링이 탑재된 것. 제품 가장자리에 있는 베젤을 회전시켜 애플리케이션을 선택하거나 메뉴를 오가는 식이다. 오른쪽 측면에는 두 개의 버튼이 장착됐다.

올해 신제품은 '갤럭시워치4 클래식'과 '갤럭시워치4'로 제공된다. 전통적인 시계 디자인 모델은 '클래식', 캐주얼하고 심플한 디자인 모델은 '갤럭시워치' 시리즈로 브랜딩한다.

갤럭시워치 신제품에 처음으로 탑재될 '원UI 워치'
<갤럭시워치 신제품에 처음으로 탑재될 '원UI 워치'>

새롭게 적용될 플랫폼도 살짝 공개됐다. 올해 갤럭시워치4 시리즈에는 삼성 독자 OS(운용체계) 타이젠이 아닌 구글과 공동 개발한 새로운 '웨어OS3'가 적용될 예정이다.

새로운 플랫폼을 갖춘 갤럭시워치4는 다양한 안드로이드 앱을 자유롭게 이용, 갤럭시 스마트폰과의 연동성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구글에 따르면 웨어OS3는 배터리 수명을 늘리고 앱 실행 속도를 높이는 등 앱 성능을 최대 30% 향상시킨다.

유명 IT 팁스터(정보 유출가) 맥스 웨인바흐는 "웨어OS3에 탑재될 인터페이스 '원UI 워치'의 전체적인 디자인은 기존 타이젠과 거의 동일하다"고 전했다. 다만 이번에 공개된 사진에서는 제품 초기 설정 화면 등 일부 모습만 표시됐다.

새로운 갤럭시워치4 시리즈는 슈퍼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디스플레이, 1.5GB(기가바이트) 메모리(RAM), 16GB 스토리지를 갖출 전망이다. 프로세서는 삼성 '엑시노스 W920', 방진·방수 등급은 IP68로 전해진다.

클래식·기본형 모델 모두 △운동 추적 △심박수 △수면 추적 △나침반 △고도계 등 기능을 제공한다. 외신을 중심으로 예견됐던 BIA(생체전기저항분석) 센서를 탑재, 체지방 측정이 가능해졌다. 이 외에도 혈압, 심전도(ECG), 산소포화도 측정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아마존 캐나다 웹사이트를 통해 유출된 갤럭시워치4 시리즈 가격은 블루투스 모델 기준 △갤럭시워치4 클래식(42mm모델) 약 39만원 △갤럭시워치4 클래식(46mm모델) 약 43만원 △갤럭시워치4(40mm모델) 약 29만원 △갤럭시워치4(44mm모델) 약 32만원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8월 11일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통해 갤럭시워치4 등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출시는 같은 달 27일이 유력하다. 이 외에도 폴더블 신제품 '갤럭시Z폴드3·갤럭시Z플립3', 무선 이어폰 '갤럭시버즈2' 등 공개가 기대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