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62년 배우 정욱에 비친 양심 vs. 현실 딜레마' 연극 서 교수의 양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데뷔 62년 배우 정욱을 주축으로 한 연극 '서 교수의 양심'이 4차 산업시대와 코로나19 팬데믹 등으로 더욱 심화된 개인화 속 대중에게 양심과 현실 간의 딜레마를 새롭게 던진다.

최근 서울 종로구 대학로 민송아트홀에서는 연극 '서 교수의 양심'이 공연됐다.


사진=극단 춘추 제공
<사진=극단 춘추 제공>

연극 '서 교수의 양심'은 극작가 김영무와 연출가 송훈상이 함께 한 극단 춘추의 연출작이자, 62년 연기인생의 배우 정욱이 주연으로 나선 작품이다. 2019년 11월 초연된 이래 올해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안동·예천' 초청공연(총 1회차)과 제2회 29아나관람전 참가공연(총 5회차) 형태로 공연됐다.

이 작품은 유명 소설가 서동호의 의도치 않은 원고절취 사건을 중심으로, 부인 구 여사와 딸 서주미, 원고주인이자 제자인 강진욱, 신문기자 박인식, 시인 민 국장 등 일련의 인물들이 보이는 현실생존과 양심의 딜레마를 조명하고 있다.

실제 관람한 '서 교수의 양심'은 정욱을 중심으로 한 배우들의 열연으로 이어지는 연극 본연의 단단한 흐름 속에서 극의 주제인 현실과 양심의 딜레마를 적극적으로 떠오르게 했다.


사진=극단 춘추 제공
<사진=극단 춘추 제공>

먼저 극무대 밖 독백과 함께 음악으로 채워진 신(Scene) 전환 포인트는 작품의 흐름을 깨지 않으면서, 인간 내면의 고민과 새드엔딩을 상징적으로 비추는 듯 했다.

또한 1시간30분이라는 러닝타임 속에서 단단하게 연결된 배우들의 자연스러운 연기흐름은 서재와 거실을 구현한 다소 단조로운 느낌의 세트구성을 집중력있는 공간으로 변모시킴과 동시에, 극이 표방하는 '현실과 양심의 딜레마'라는 메시지를 적극적으로 구현하는 듯 보였다.


서동호 역을 맡은 62년 연기내공의 정욱은 각 인물의 성격들을 조화롭게 수용하면서, 양심과 현실의 대립 속 절대 선 측면을 인간적인 톤으로 선보였다. 또한 구여사 역의 배우 정이주는 서동호가 지향하는 절대 선과는 다소 대칭되는 인간적인 현실과 감정에 충실한 인물로서의 적극적인 모습을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극단 춘추 제공
<사진=극단 춘추 제공>

여기에 서동호의 제자이자 내연녀 격인 안연실(김현숙 분)과 민국장(강희영 분), 양심갈등의 핵심요소를 지닌 강진욱(권영민 분) 등 서동호의 내면적 갈등을 자극하는 두 핵심인물과, 이를 조명하는 신문기자 박인식(김대환 분), 이주간(김성호 분), 서동호와 같은 내면갈등을 겪는 딸 서주미(강해향 분) 등 각 캐릭터가 지닌 성격의 유기적 혼합은 세대나 사회적 관점을 뛰어넘어 인간 내면의 근본적 문제를 자극하는 바로서 주목할만 하다.

연출자 송훈상은 작품소개를 통해 "개인의 양심과 공동체 다수의 생존권 간의 첨예한 대결구도 속 선택과 비극에 모티브를 두고, 그 사이에서 우리들의 보편적 비극미를 발견하려는 의도를 갖고 제작했다"라고 말했다.

이렇듯 연극 '서 교수의 양심'은 62년 연기인생 정욱의 여전한 열정을 보여주는 작품이라는 점 외에도, MZ세대부터 실버세대까지 모두가 공유할 만한 인간 본연의 양심가치 환기의 계기가 될 작품으로 보여진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