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골든차일드, '청량섹시 정의할 새로운 금빛기준' (GAME CHANGER 쇼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그룹 골든차일드가 1년8개월만의 새 정규앨범과 함께, 자신들의 청량섹시 매력을 더욱 섬세하고 다양하게 정의하며 대중을 매료시킨다.

2일 울림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유튜브 채널에서는 골든차일드 정규2집 'GAME CHANGER(게임 체인저)' 발매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쇼케이스는 MC배의 사회와 함께 △타이틀곡 '라팜팜(Ra Pam Pam)' 무대 및 뮤비 △수록곡 '빵빠레' 무대 △기자 Q&A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Re-boot 1년8개월간 다진 청량섹시' 골든차일드 정규2집 'GAME CHANGER'

신보 '게임체인저'는 지난 1월 미니5집 YES. 이후 6개월만의 새 앨범이자, 2019년 11월 첫 정규 'Re-boot' 이후 1년8개월만의 새 정규앨범이다.

이번 앨범은 '어떠한 일의 결과나 흐름을 완전히 뒤바꿀 중요한 요소'라는 타이틀과 함께 기존 골든차일드의 음악색감을 한층 더 폭넓게 비추는 새로운 전환점으로서 성격을 띤다.


골든차일드 대열-동현.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골든차일드 대열-동현.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대열은 "신보 '게임체인저'는 가요계의 판도를 뒤집어 놓겠다는 포부를 묘사한 곡이자, 골드니스(팬덤명)를 비롯한 대중분들께 긍정적인 희망메시지를 전달해드리고 싶다는 취지로 완성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앨범트랙은 인트로곡을 포함한 총 11트랙이다. 우선 브라스-퍼커션 등을 활용한 뭄바톤 댄스곡 '라팜팜'이 타이틀곡으로 전면에 선다.


골든차일드 보민-승민.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골든차일드 보민-승민.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팝록스타일과 EDM신스가 맞물린 골든차일드 최초의 팝송 '바텀 오브 더 오션(Bottom Of The Ocean)' △리드미컬 베이스라인의 디스코 펑크곡 '빵빠레' △사랑하는 사람에게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모습을 감각적으로 풀어낸 일렉트로 댄스곡 'Spell(스펠)(주문을 걸어)' △불안한 미래를 헤쳐나갈 수 있게 해준 사람을 향한 고마움을 담은 따뜻한 선율의 '난 알아요' 등 단체곡들이 전면에서 빛을 발한다.


골든차일드 장준-재현.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골든차일드 장준-재현.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와이는 "타이틀곡 라팜팜은 심장이 뛰는 듯한 소리포인트와 함께, 지쳐있는 현 시국에 힘을 준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곡"이라며 "가이드로 처음 들었을 때 다들 정말 좋다고 이야기했다"라고 말했다.

태그와 승민은 "바텀 오브 디 오션은 골든차일드 최초의 팝송으로 굉장히 멋진 곡이다. 빵빠레는 '우연히 만난 사랑의 설렘'을 표현한 디스코펑키곡"이라고 말했다.


골든차일드 주찬-지범.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골든차일드 주찬-지범.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또한 △재즈피아노 사운드를 배경으로 한 담담한 보컬의 홍주찬-최보민 듀엣곡 '싱잉 인 더 레인(Singing In The Rain)' △개성넘치는 태그의 랩과 김지범의 보컬조합이 돋보이는 '게임(GAME)'  △어쿠스틱 팝발라드 장르의 이대열 솔로곡 '창밖으로 우리가 흘러' △'자신감있는 나 자신'을 묘사한 레트로펑크 댄스스타일의 와이-이장준 듀엣곡 '팝핀(POPPIN')' △브라스-피아노-기타 등 어쿠스틱 컬러를 토대로 산뜻한 매력을 강조한 배승민-김동현-봉재현의 감성곡 '느낌적인 느낌' 등 멤버들의 다채로운 도전들을 표현한 곡들도 관심을 끈다.


골든차일드 태그-와이.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골든차일드 태그-와이.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대열은 "창밖으로 우리가 흘러는 데뷔 이래 첫 솔로곡으로, 그리운 감성과 순수한 목소리를 함께 들려드리고자 했다"라고 말했으며, 장준은 "파워보벌 와이형과 파워래퍼 저의 결합인 '팝핀'은 나다운 것이 뭐다라는 것을 확실하게 표현한 곡"이라고 말했다.

◇'어쿠스틱st. V.S. 디스코펑키st.' 골든차일드 타이틀곡 라팜팜(Ra Pam Pam) & 수록곡 '빵빠레'


실제 무대와 뮤비로 본 골든차일드 '라팜팜(Ra Pam Pam)', '빵빠레'는 어쿠스틱 스타일을 강조한 라틴풍 스타일을 토대로 특유의 청량섹시감을 대조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으로 느껴졌다.

우선 타이틀곡 '라팜팜'은 일렉트로 베이스 위 피리, 퍼커션 등 어쿠스틱 포인트를 집중적으로 활용, 그루브함이 주는 매혹과 산뜻함을 자연스럽게 연계해 보여주는 듯한 느낌을 줬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여기에 탱고 스타일의 포인트안무를 기점으로 다양하게 펼쳐지는 라틴풍 안무동작과 화려한 퍼포먼스 구성은 라틴음악이 지닌 원천적인 매혹감을 느끼게 했다. 이러한 부분은 폐허가 된 지구에서 길을 찾아나가는 10명의 소년들이라는 콘셉트로 이뤄진 뮤비영상 속 아찔한 이미지들로도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모습이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수록곡 '빵빠레'는 타이틀곡 '라팜팜'보다 다소 트렌디한 느낌을 갖게 했다. 록킹한 기타의 흐름과 EDM사운드의 역동적인 펑키케미와 함께, 브라스포인트를 토대로 펼쳐지는 클래식하면서도 경쾌한 청량섹시 감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듯 보였다.

장준은 "라팜팜 퍼포먼스는 후렴의 탱고동작을 킬링포인트로 하는 다양한 플로어 기술을 통해 저희의 열정과 섹시미를 표현한다"라고 말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범은 "뭄바톤의 중독성 있는 느낌이 강조된 라팜팜과 다양한 멋의 경쾌매력을 보여주는 라팜팜 등 새 정규앨범 게임체인저는 정규1집 워너비 당시의 모습에서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을 담아 '절제된 섹시미'를 보여줄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 라고 말했다.

◇골든차일드 "한층 더 성장한 골든차일드로서 비쳐지길"

전체적으로 골든차일드 정규2집 '게임체인저'는 최근까지 정립해온 자신들의 청량섹시감을 세분화하면서, 보다 다양한 음악적 매력을 보여주는 '골든차일드판 청량섹시 팔레트'라고 보여진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주찬과 승민은 "매번 성숙해진 모습을 말씀드리곤 하는데, 그만큼 음악적으로나 표현 측면에서 소화할 수 있는 역량과 마음가짐이 커졌다고 생각한다"라며 "대면행사를 연기하게 된 만큼 더 열심히 준비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면서, 힘든 시국에 조금이나마 희망을 드리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대열과 와이는 "좋은 성과도 좋지만, 멤버들이 활동을 잘하는 것이 보람있는 성과라 생각한다. 또한 정규1집 당시보다 한층 더 성장한 골든차일드로서 비쳐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골든차일드는 금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정규2집 'GAME CHANGER(게임 체인저)'를 발표, 음원공개 2시간 뒤인 밤 8시 네이버 V라이브-쇼핑라이브 플랫폼을 통핸 컴백쇼케이스를 통해 공식행보를 재개한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