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폭염 피크시간 전력수요 11% 책임…정부 실시간 관리체계 구축

한전 PPA·자가발전 등으로 한낮 수요 흡수
여름철 전력 피크시간 16~17시로 이동

태양광 발전기 구분 및 용량
태양광 발전기 구분 및 용량

태양광 발전이 지난달 전력수요피크 시간에 전체 수요의 1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시장에 참여하지 않는 태양광 발전 설비는 여름철 피크시간대 총 수요를 상쇄, 전력시장에서 피크 시간까지 늦췄다. 정부는 향후 전력시장에 참여하지 않는 태양광 발전량을 파악해 정교한 전력수요 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기온이 높은 실제 피크시간(오후 2시~3시) 태양광 발전 비중이 총 수요의 약 11.1%를 기록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전력시장에 참여하는 대규모 태양광 발전기와 전력시장 외 한전 전력구매계약(PPA)에 참여하는 소규모 태양광 발전기, 자가용 태양광 발전기 발전량까지 합산해 추계한 결과다.

산업부는 태양광 발전기 설비가 지난달 기준 총 20.3GW 구축된 것으로 추산했다. 태양광 발전기는 규모와 형식에 따라 △대규모 태양광 발전기 △1㎿ 이하 소규모 태양광 발전기 △자가용 태양광 발전기로 구분된다. 이중 전력시장에 참여하는 대규모 태양광 발전기는 5.1GW, 한전 PPA에 참여하는 소규모 태양광 발전기는 11.5GW다. 자가용 태양광 발전기는 3.7GW로 추산된다.

통계에 잡히지 않는 한전 PPA·자가용 태양광 발전은 전력 소비가 집중되는 여름철 전력 피크시간까지 늦췄다. 산업부와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태양광 발전 설비 보급이 미미했던 2010년에서 2016년까지 전력피크 시간은 오후 2시에서 3시 사이이지만 2017년 이후로는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로 이동했다. 전력시장에 참여하지 않는 한전 PPA·자가용 태양광발전이 여름철 전력 수요가 집중되는 오후 2시에서 3시 사이 총 수요를 상쇄한 결과다.

정부는 향후 태양광 발전을 확대하면서 향후 정교한 전망·관리체계를 구축한다. 전력시장 바깥에 있는 한전 PPA, 자가용 태양광 발전을 포함한 전체 태양광 발전 통계를 일·월별로 산출한다. 우선 전력거래소 '전력정보'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전일 시간별 추계 통계를, '전력통계월보'로 월별 추계통계를 공개한다. 한전 PPA 태양광의 실시간 정보제공장치 설치를 지원하고, 자가용 태양광 설비현황과 발전량 실적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중장기적으로는 전력거래소를 중심으로 실시간 정보취득체계를 일원화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력정보 앱에서는 이달 안에 전일 시간대별 통계를 공개하고, 전력통계월보에서도 이달 통계부터 공개할 계획”이라면서 “자가용 태양광 설비는 우선 추계량을 반영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계량장치를 보급해 실시간 통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표>태양광 평균 발전량 및 총수요 (단위: MW, 7월 기준(주말제외))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태양광, 폭염 피크시간 전력수요 11% 책임…정부 실시간 관리체계 구축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