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명신 LG헬로비전 상무 “지역채널 콘텐츠 차별화”...필수채널 자리매김

강명신 LG헬로비전 커뮤니티사업그룹 상무
강명신 LG헬로비전 커뮤니티사업그룹 상무

LG헬로비전이 평일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지역채널에서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과 지역뉴스를 교차 편성하고 있다.

LG헬로비전은 기존 오리지널 콘텐츠 '팔도밥상'과 '우리동네 클라쓰' 등 새로운 로컬테인먼트(지역+엔터테인먼트) 콘텐츠 4편 등 총 5편을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7시 뉴스 전후로 방영한다. 지역뉴스와 생활정보 콘텐츠를 중심으로 편성했던 종전과 다른 행보다.

지역형 예능 등 오리지널 콘텐츠를 늘려 시청자 요구에 부응하고 케이블TV 플랫폼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포석이다.

강명신 LG헬로비전 상무는 “재난방송과 생활정보 제공 등 지역채널 공공·공익 책무를 다함과 동시에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로 케이블TV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취지”라고 밝혔다.

이어 강 상무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프라임 시간에 핵심 콘텐츠를 배치해 젊은층을 비롯해 시청자를 사로잡겠다는 게 지역채널의 지향점”이라며 “'5959 전략'으로 명명했다”고 덧붙였다.

LG헬로비전이 선보이는 오리지널 콘텐츠 5편은 모두 지역을 소재로 하는 로컬테인먼트 콘텐츠로, 지역과 동반성장하겠다는 LG헬로비전 비전과 철학을 담았다는 게 강 상무 설명이다.

또 “지역 위주 예능, 지역 가치를 높이는 생산적 예능이라는 점에서 케이블TV 핵심 가치인 지역성 강화와도 맞닿아 있다”고 설명했다.

오리지널 로컬테인먼트 프로그램 론칭 이후 케이블TV(헬로tv) 헤비 유저(하루 10분 이상 지역채널을 시청하는 가입자)가 지난해보다 40% 증가하는 등 가능성도 확인했다.

강 상무는 헬로tv에서만 볼 수 있는 볼거리로 지역채널 고정 시청자를 확대, '충성고객'을 늘릴 계획이다.

강 상무는 “콘텐츠 원천 지식재산(IP) 기획·발굴·확보로 시즌제 프로그램을 제작할 계획”이라며 “오리지널 콘텐츠를 외부에도 유통, 새로운 수익구조도 창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 상무는 방송플랫폼이 다양화돼 특유의 가치를 찾지 않으면 다른 플랫폼과 경쟁에서 이기기 쉽지 않다며 케이블TV에 지역채널 의미는 상당하다고 평가했다.
강 상무는 “LG헬로비전은 방송권역 도시·지자체와 동반성장하겠다는 전략을 기본으로 지역의 가치까지 확대하는 '로컬 밸류업'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지역채널은 오리지널 콘텐츠,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솔루션 저널리즘 중심 지역 밀착 보도,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등 3대 축에 기반한 '로컬 필수채널'로 지역 가입자에 필요한 미디어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강명신 LG헬로비전 커뮤니티사업그룹 상무
강명신 LG헬로비전 커뮤니티사업그룹 상무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