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하게 생겼네"...NASA 화성 탐사로버가 찾은 이것은?

큐리오시티 분광 화학 카메라 쳄캠(Chemcam)으로 촬영한 암석 사진. 시민 과학자 케빈 길이 사진 여러 장을 모아 1장의 사진으로 편집했다. 사진=트위터/@kevinmgill
<큐리오시티 분광 화학 카메라 쳄캠(Chemcam)으로 촬영한 암석 사진. 시민 과학자 케빈 길이 사진 여러 장을 모아 1장의 사진으로 편집했다. 사진=트위터/@kevinmgill>

미국 항공우주국(NASA) 화성 탐사로버 '큐리오시티(Curiosity)'가 신기하게 생긴 암석을 발견했다. 바람을 거스르는 기이한 아치 형태다.

IT 전문매체 씨넷은 지난 2일(현지시간) 시민 과학자 케빈 길 트위터를 인용해 화성 게일 분화구에서 포착된 특이한 형상에 대해 소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암석은 마치 뱀 또는 DNA 변형 같은 모양을 하고 있다. 나사 행성 지질학자 미쉘르 미니티는 이 암석이 침식에 강한 물질로 구성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사진이 촬영된 화성의 게일 분화구는 먼지가 많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다만 전체 이미지 시야가 약 16.5cm에 불과해 실제 암석 크기는 매우 작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암석을 멀리서 촬영한 이미지를 통해 실제 크기를 가늠할 수 있다.

사진=NASA/JPL-Caltech
<사진=NASA/JPL-Caltech>

로버 큐리오시티는 지난 5일 화성 도착 9주년을 맞은 베테랑이다. 화성에 도착한 건 지난 2012년 8월, 지구 너머 고대 생명체의 흔적을 찾는 임무를 맡았다.

큐리오시티는 화성 탐사를 위해 지속적으로 이동하며 지표면 토양을 분석해왔다. 실제로 화성에서 물이 흐른 흔적과 유기물의 흔적을 찾는 성과도 거뒀다.

큐리오시티가 3188솔(SOL: 화성의 하루 단위)에 촬영한 사진. 우측 하단에 로버의 바퀴가 보인다. 사진=NASA/JPL-Caltech
<큐리오시티가 3188솔(SOL: 화성의 하루 단위)에 촬영한 사진. 우측 하단에 로버의 바퀴가 보인다. 사진=NASA/JPL-Caltech>

한편 지난 2월 화성 예제로 분화구에 도착한 나사의 최신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는 본격 과학 탐사에 나섰다.

특히 이번 주에는 지구로 가져와 정밀 분석할 첫 암석 시료를 채취한다. 로버가 향후 몇 달간 탐사할 예제로 분화구는 예전에 강물이 흘러들던 삼각주로 추정돼 미생물 서식에 적합한 환경을 갖췄다.

로버 퍼서비어런스가 지난 2일 촬영한 이미지. 사진=NASA/JPL-Caltech
<로버 퍼서비어런스가 지난 2일 촬영한 이미지. 사진=NASA/JPL-Caltech>

첫 번째 탐사 임무는 로버가 착륙장으로 되돌아오면 완료된다. 총 이동거리는 2.5~5km며, 이 과정에서 43개의 토양 및 암석 시료 채집관 중 최대 8개를 채울 예정이다. 퍼서비어런스가 수집할 암석 시료는 나사가 유럽우주국(ESA)과 공동 발사할 탐사선이 수거해 이르면 2031년 지구로 가져오게 된다. 과학계는 이때가 돼야 수십억 년 전 화성에 고대 생명체가 존재했는지를 확실하게 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암석·토양 시료를 담을 튜브. 사진=NASA/JPL-Caltech
<암석·토양 시료를 담을 튜브. 사진=NASA/JPL-Caltech>

나사 과학 임무 담당 토마스 주부큰 부국장은 "닐 암스트롱이 52년 전 '고요의 바다'에서 첫 시료를 채집했을 때 인류가 달에 관해 알고 있는 것을 새로 쓰는 과정이 시작됐다"면서 "퍼서비어런스가 예제로 분화구에서 채취할 첫 시료와 이후 이어질 다른 시료들이 똑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