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금호타이어 빅데이터·AI 기반디지털 전환(DX) 가속화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금호타이어 빅데이터·AI 기반디지털 전환(DX) 가속화 지원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대표 양정규)이 금호타이어(대표 정일택)의 타이어 개발 프로세스 디지털 전환(DX)을 위한 공동연구에 참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반 컴파운드와 타이어 성능을 예측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금호타이어는 급변하는 모빌리티 산업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정보기술(IT)과 디지털 역량을 결집시켜 '타이어 디지털 트윈' 시스템 환경을 구축 중이다.

금호타이어와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양사 빅데이터·AI 전문가 역량으로 선진화된 AI·머신러닝(ML) 분석을 통한 전반적인 타이어 개발 프로세스 혁신을 이끌어 냈다.

금호타이어는 타이어 컴파운드 설계 중 고무 랩 특성을 예측하는 VCS(Virtual Compound Simulation)와 타이어 주행 성능을 예측하는 VTS(Virtual Tire Simulation) 시스템을 개발했다. 금호타이어는 축적해온 데이터를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펜타호'와 결합했다. 제품 개발 기간 단축, 비용 절감 등 개발 효율을 높이고 기술 경쟁력을 확보했다.


VCS 시스템은 기존에 축적된 시험 기반 빅데이터를 AI로 학습해 새로운 사양 신규 컴파운드 성능을 예측 가능하게 한다. 타이어용 컴파운드 개발은 에너지 손실, 마찰력, 마모 등 타이어 요구 특성을 만족하는 타이어용 고무를 일일이 개발하기 때문에 개발 기간이 길고 비용이 많이 발생한다. VCS 시스템을 적용하면 시뮬레이션을 통해 시험 횟수를 감소시켜 타이어용 컴파운드 개발 기간을 약 50%까지 단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정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대표는 “빅데이터, AI 기반 디지털 트윈 기술 등이 제조 현장 혁신을 위한 핵심으로 부상한다”면서 “펜타호와 루마다 포트폴리오 기반 앞선 데이터 기술력과 전문인력을 통해 고객사 디지털 전환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