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트스텝, LG전자와 공동사업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허재철 LG전자 전무(좌), 이지철 자이언트스탭 공동대표
<허재철 LG전자 전무(좌), 이지철 자이언트스탭 공동대표>

자이언트스텝과 LG전자가 LED 기반 확장현실(XR)스튜디오 관련 공동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XR기반 버추얼 스튜디오 관련 사업 상업화를 진행한다. XR기반 버추얼 스튜디오는 초고해상도 LED를 활용한다. 현실감 있는 공간 구성이 가능하며 추가로 배치된 천장면의 고정식, 우측면의 이동식 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더 자연스러운 조명을 원하는 위치에서 구성할 수 있다. 오브젝트에 영향을 미치는 색, 조명 제한이 없다. 실제 가상의 공간을 연기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어서 자연스러운 퍼포먼스 및 연출을 할 수 있다.

자이언트스텝 버추얼 스튜디오에서는 'XR기반의 버추얼 스튜디오 솔루션'과 '리얼타임 엔진 기술'을 활용해 연기자 위치를 실시간으로 추적하고 이를 바탕으로 시공간 제약에서 벗어난 연출이 가능하다.

자이언트스텝 관계자는 “자이언트스텝은 광고, 영상VFX에 안주하지 않고 리얼타임 엔진을 이용한 독자적 영상 콘텐츠 제작 기술에 R&D 투자를 지속적으로 해왔다”며 “LG전자와 공동 개발한 하드웨어와 콘텐츠를 결합한 형태의 솔루션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진출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