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이필재 대한LPG협회장, "친환경 LPG차 보급 확대 필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액화석유가스(LPG)차는 미세먼지 저감과 동시에 탄소중립 대응이 가능한 저공해·저탄소차입니다. 다양한 LPG차 모델 출시 및 기술개발과 함께 정책적 지원 병행이 필요합니다.”

이필재 대한LPG협회장.
<이필재 대한LPG협회장.>

이필재 대한LPG협회장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가장 현실적인 대안인 LPG차 보급을 적극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온실가스 배출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LPG차가 내연기관차 중 환경성이 가장 우수하다”라며 “LPG차는 미세먼지 배출량이 적고, 2차 미세먼지의 원인물질이 되는 질소산화물 배출량도 경유 차의 93분의 1에 불과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현실적인 대안으로 꼽히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연료의 채굴부터 소비까지 전 과정을 평가할 경우, LPG차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우수하다”라고 말했다. 근거는 유럽위원회(EC)가 연료 채굴부터 소비까지 전 과정 평가(LCA)를 통해 수송용 연료별 라이프사이클을 분석한 결과 LPG차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휘발유나 경유차보다 20% 적다고 발표한 것이다.

그는 “휘발유나 경유 생산을 위한 원유 정제 과정에서 다량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것에 반해 LPG는 생산량의 70%가 정제 과정 없이 가스전이나 유전에서 채굴돼 온실가스 배출이 적다”라며 “LPG는 지구 온난화 주원인으로 꼽히는 블랙카본도 거의 배출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같이 친환경성을 인정받은 LPG차 보급 확대를 위해 다양한 모델 출시와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내 판매되는 LPG차종은 9종으로, 소상공인의 발 역할을 해오던 다마스, 라보가 올해 1분기 생산 종료돼 소비자 선택의 폭이 좁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자동차 제작사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LPG모델 출시에 나서준다면 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친환경차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수소화 사회로 가는 지름길 역할을 할 LPG 충전소에 대한 정책적 지원도 병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전국에 폭넓게 설치돼 있는 LPG 충전소는 수소 충전 인프라로 활용 가능하고, 중장기적으로 LPG를 개질해 수소를 생산하는 온사이트 방식의 융합충전소 구축도 기대할 수 있다. 따라서 LPG 충전소 인프라가 현행 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이 회장은 끝으로 “정부의 'LPG 화물차 신차 구입 지원사업'과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 전환지원 사업'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장에 따르면 화물차 지원사업은 올해 정부 지원물량 2만대 중 1만3000여대가 이미 신청 완료됐고, 통학차량 전환지원 사업은 올해 보조금 지원대수 6000대 중 4000여대가 이미 선정됐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