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중앙부처 공무원 5818명 충원…행안부, 정부안 확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행정안전부가 내년 중앙부처 국가공무원을 5818명 충원한다.

행안부는 이 같은 내용의 정부안을 1일 확정했으며 최종 인원은 국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내년 중앙부처 공무원은 국민 건강·안전 강화, 고용·사회 안전망 확충, 경제정책 활성화, 대국민 서비스 개선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 위주로 충원될 예정이다. 경찰·해양경찰 2508명, 국공립 교원 2120명, 생활·안전 분야 공무원 1190명 등 총 5818명이다.

경찰은 의무경찰 폐지에 따른 대체인력 1577명, 여성·청소년 강력팀 담당 인력 60명, 사이버수사관 163명, 수사 심사 인력 104명 등 현장 치안·수사 등 민생 분야에 총 2030명을 확보한다. 해양경찰의 경우 의경 대체 311명, 신형 연안구조정·통합 해상교통관제센터(VTS) 운영 등 시설·장비 운영인력 88명, 소형정 교대 인력 52명 등 총 478명이다.

교원은 법정 기준보다 부족한 특수교사 1107명과 보건·영양·사서·상담교사 등 비교과 교사 1979명을 충원하기로 했다. 국민 안전 강화를 위해 보호관찰 전자 감독·관제 인력 88명이 늘어나며, 감염병 역학조사관 76명, 트라우마 심리지원 인력 15명, 수입통관·감시 인력 24명, 건설 현장 안전 점검 인력 13명 등도 충원된다.

고용과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해 실업급여 지급 인력을 57명, 산업재해보험 재심사 인력을 6명 추가한다. 경제정책 활성화를 위해서는 그린 바이오산업 등 산업지원 53명, 디지털 뉴딜 등 신산업·신기술 지원 37명 등을 추가로 확보하고, 국민 편익 등 서비스 제고를 위해 입영 판정검사 11명, 병역판정 심리상담 4명, 소극 행정 예방 4명 등을 충원할 방침이다.

지방공무원은 지자체 협의 후 연말까지 충원 규모를 확정한다. 근무 환경이 열악한 소방관, 복지 수요 급증에 대처하기 위한 사회복지공무원 등을 중점 충원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별도로 대법원·헌법재판소·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 헌법기관에서는 공무원 168명을 충원한다. 현역 자원 감소 등에 대응하기 위한 군무원과 부사관 5503명도 늘린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