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퍼스키, 시큐어링크 손잡고 한국 B2C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스퍼스키 로고
<카스퍼스키 로고>

카스퍼스키가 한국 기업고객거래(B2C) 시장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시큐어링크와 파트너 협약을 체결했다.

카스퍼스키는 카스퍼스키 인터넷 시큐리티(KIS), 카스퍼스키 토털 시큐리티(KTS), 카스퍼스키 안티 바이러스(KAV) 등 B2C 제품 수요가 점차 늘어나는 가운데 시큐어링크와 협력해 개인 이용자 대상 판매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강하라 카스퍼스키 코리아 대표는 “시큐어링크와 협력으로 한국 소비자에게 최고 수준 사이버 인텔리전스와 보안 시스템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한국 시장은 최종 이용자가 디지털 트렌드 변화에 민감한 곳인 만큼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 시장에 더욱 깊숙이 침투하겠다”고 말했다.

고준용 시큐어링크 대표는 “글로벌 사이버 보안 기업 카스퍼스키와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시큐어링크 역량과 브랜드 신뢰도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소비자는 각자 요구사항에 따라 즉시 이용할 수 있는 사이버 인텔리전스와 보안 옵션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2C 시장은 사이버 위협이 일반 소비자에게까지 확산함에 따라 보안업계에서 중요성이 커지는 추세다. 카스퍼스키는 광범위한 사이버 보안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한국 시장 내 영향력과 성장세를 키우고 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