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영진전문대, 7일 '2021 일본취업 온라인 상담회' 개최...일본기업 25개사 참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1 일본취업 온라인상담회'가 7일 대구 소재 영진전문대학교 복현캠퍼스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과 영진전문대학교 공동주최했다. 이번 온라인상담회에는 한국 대졸자 채용을 희망하는 일본 25개 기업 관계자들이 온라인 화상프로그램을 통해, 서류 심사를 통과한 대구경북 대학 졸업예정자 39명을 면접했다.

상담회가 열린 정보관 1층 홀에서는 총 15개 상담 부스가 마련됐고, 면접자들은 1인 1부스에서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지침을 준수해 면접에 참가했다.

최재영 영진전문대학교 총장이 일본 취업 내정자와 악수를 하고 있다.
<최재영 영진전문대학교 총장이 일본 취업 내정자와 악수를 하고 있다.>

이번 상담회는 코로나19로 한일간 기업관계자 교류가 중단된 가운데 일본 취업을 희망하는 지역 대학생들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마련했다. 영진전문대는 상담회를 위해 일본 내 한국인 채용을 희망하는 기업을 지난 7월말까지 모집했다.

일본에선 IT기업 8개사, 제조업 7개사, 서비스 8개사, 기타 2개사 등 총 25개 회사가 한국 대학생 채용 의사를 밝혔다. 대구경북지역 대학생을 대상으로 지난달 20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 결과 75명이 참가를 희망했다. 지난달 26일 이들 지원자에 대한 일본 기업 서류 심사가 마무리됐다. 상담회에서 면접을 마친 참가자들은 추후 3~4회에 걸친 온라인 면접을 거쳐 최종 채용내정을 받을 예정이다.

영진전문대학교 국제교류원은 이번 상담회와 관련 지역 대학생을 대상으로 사전 서류 256건과 면접 84건을 지원하며 일본 취업을 적극 지원했다.서포트했다.

전상표 국제교류원장(컴퓨터응용기계계열 교수)은 “글로벌 현장학습 사업, K-Move스쿨 선정 등으로 2021년 교육부 정보공시(2019년 졸업자 기준)에서 국내 2·4년제 대학을 통틀어 최다인 해외취업 185명을 달성해 2년 연속 해외취업 전국 1위를 차지, 글로벌 대학으로서 위상을 더욱 굳건히 다지고 있다”고 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