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살바도르서 '진짜 돈' 된 비트코인, 가격은 10% 폭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남미 국가 엘살바도르가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도입한 첫날, 비트코인 가격은 약 10% 급락했다.

엘살바도르는 7일(현지시간)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제부터 법에 따라 기업 및 사업장은 상품·서비스의 대가로 비트코인을 받아야 한다. 정부 세금 역시 코인으로 납부할 수 있다.

반면 암호화폐 가격은 전 세계 거래 시장에서 하락세를 보였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으로 7일 오후 2시(한국 시간 8일 오전 6시) 기준 비트코인의 코인당 가격은 4만6천797.50달러로 24시간 전보다 9.89% 하락했다. 시가총액은 8천801억9천만달러로 줄었다.

비트코인 가격은 하루 전인 6일 저녁만 해도 5만2천700달러 선까지 올라가며 지난 5월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지만 하루 만에 하락세로 반전했다.

가상화폐 투자·관리 업체 밸커리 인베스트먼트의 리아 왈드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가격 하락이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CNBC에 말했다. 엘살바도르의 법정통화 채택 소식은 이미 대부분 시장에 반영됐다는 것이다.

왈드 CEO는 엘살바도르의 인구 수가 뉴욕시보다도 적고 주민 상당수가 빈곤한 데다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못한다는 점을 들며 “거래 수수료, 처리 시간, 다른 장벽들도 (비트코인 사용이) 이 나라의 많은 문제를 해결할 해법이기보다는 시범 테스트처럼 느껴지게 한다”고 평가했다.

보도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정부는 국가 전역에 200개의 비트코인 자동인출기(ATM)를 설치했다. 또한 법정통화 인정 하루 전 약 2천만달러(약 232억원) 상당인 400개의 비트코인을 구매했다. 7일 오전엔 또 150개를 추가 매수했다.

지난 6월 엘살바도르 의회는 가상 자산 비트코인의 법정통화 승인안을 과반 찬성으로 가결한 바 있다. 찬성률은 76%로, 총 84표 중 64표가 찬성이었다.

엘살바도르는 국민 약 70%가 은행 계좌나 신용카드가 없을 정도로 전통적인 금융 서비스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이민자들이 보내오는 송금액이 작년 국내총생산(GDP)의 4분의 1에 달할 정도로 송금 의존도가 높다.

당시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비트코인을 사용하면 이민자들이 본국 송금을 훨씬 저렴하게 할 수 있고 경제도 활성화될 것”이라며 비트코인 도입을 강력 추진했다. 반면 상당수 국민은 여전히 비트코인 사용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