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기협회, 제6차 전력정책포럼 개최…분산에너지 활성화 실천방안 모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한전기협회, 제6차 전력정책포럼 개최…분산에너지 활성화 실천방안 모색

대한전기협회가 국회와 함께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실천방안을 모색했다.

대한전기협회는 이학영 국회 산자위원장과 공동으로 8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통한 탄소중립 실천방안'을 주제로 '2021년 제6차 전력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풀어야 할 과제와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분산에너지는 중소규모 재생에너지, 열병합발전, 자가발전, 에너지저장장치(ESS), 수요자원 등 수요지 인근에서 에너지 생산·소비·저장과 잉여전력 해소 등에 기여하는 자원을 말한다. 탄소중립 시대 분산에너지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우리 정부도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다각적인 정책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이날 포럼에서 안재균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분산에너지 활성화 전략'을 주제로 대표발제를 진행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박종배 건국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문병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산업분산에너지과장, 김태균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장, 김영환 전력거래소 제주본부장, 김재언 충북대 교수, 김종규 식스티헤르츠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대규모 발전소와 송전선로 등 전력설비 건설을 둘러싼 사회적 갈등과 비용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분산에너지 확대는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표적인 분산에너지인 재생에너지 변동성을 보완하는 한편 기존 중앙집중형 수요공급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전력시장과 관련 제도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흩어져 있는 분산자원을 모아 전력을 거래할 수 있는 가상발전소(VPP), 자발적으로 태양광 사업에 참여한 구성원이 발전수익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솔라' 모델, 분산에너지 증가에 따른 전력계통의 혼잡도 개선 문제, 배전계통운영자(DSO) 도입 필요성, 재생에너지 자원이 풍부한 제주도 분산에너지 특구 지정 등 사안도 논의했다.

서갑원 대한전기협회 상근부회장은 “전력생산과 소비 분산화를 위해서는 전력시스템 혁신이 필수적”이라면서 “분산에너지는 각 지역 에너지 자립도를 높여 갈등을 줄이고, 국가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