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S-지앤넷, '헬스케어플랫폼+실손보험 청구 서비스' 협력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홍성완 NDS 전무(왼쪽)와 김만배 지앤넷 부사장이 의료 마이데이터 생태계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홍성완 NDS 전무(왼쪽)와 김만배 지앤넷 부사장이 의료 마이데이터 생태계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NDS(대표 김중원)가 실손보험청구 연동 표준모듈 개발 전문기업인 지앤넷(대표 김동헌)과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NDS는 헬스케어 플랫폼을 통해 병원, 건강검진센터 등 의료 기관의 데이터와 개인이 제공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 건강검진결과 분석, 맞춤형 건강관리, 건강기능식품 추천 등 헬스케어와 관련된 다양한 종류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엔넷은 개인이 자신의 의료기록을 직접 조회하고 전송할 수 있는 '닥터구디'와 서류 없이 보험금 청구를 할 수 있는 '실손보험 빠른청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의료정보전송 전문기업이다.

양사는 NDS의 헬스케어 플랫폼에 지앤넷의 실손보험 간소화 청구방식을 활용한 실손보험 연동 서비스를 추가해 헬스케어 관련 컨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 관련 사업의 확산을 위한 신사업 공동 발굴로 양사간의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NDS는 지난해 말 의료 마이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건강관리 서비스 앱 '라이프월릿'을 자체 개발하여 운영하고 있다. 최근 삼육서울병원의 모바일앱 리뉴얼을 통해 헬스케어 관련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김중원 NDS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NDS 헬스케어 플랫폼에 실손보험 청구 관련 서비스를 추가 확보했다” 면서 “헬스케어 관련 양질의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개인건강관리에 연관된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