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특집] 쉽게 결제해야 쉽게 산다...마이페이먼트의 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코로나19 사태 이후 금융 디지털화가 가속화하고 있다. 온라인 소비 확산과 언택트 금융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지급결제 시장을 중심으로 변화 양상이 빠르게 진행 중이다.

내년 개화를 앞둔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와 함께 주목받는 산업은 마이페이먼트(지급지시서비스업)다.

마이데이터산업이 이종 영역 간 데이터 융합을 통한 컨버전스 사업이라면, 마이페이먼트는 지급결제 인프라를 혁신한 간편결제사업 확대 버전이다.

디지털금융 관점에서 마이페이먼트 시사점은 오픈뱅킹, 마이데이터와 연계해 총체적인 오픈 파이낸스(Open Finance) 환경을 구축한다는 점이다.

오픈 파이낸스 환경이 가동되면 은행 및 테크핀 업체 계좌간 자금이동이 훨씬 용이하게 된다.

금융소비자는 오픈뱅킹과 마이데이터를 통해 모든 금융기관 데이터 조회 및 사용현황을 파악할 수 있다. 편리하고 혁신적인 재무설계를 제공받게 된다. 마이페이먼트를 활용해 송금과 결제까지 완료할 수 있다.

마이데이터는 정보주체의 개인신용정보 전송요구권 행사에 따라 일정한 방식으로 본인 정보를 통합해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개인은 소비·지출 관리는 물론 저축·투자, 금융상품 비교, 생애재무설계, 투자자문 및 일임 등의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받을 수 있다.

마이페이먼트는 고객자금을 보유하지 않고도 금융회사에 고객 지급지시만 전달해 결제 및 송금서비스를 제공하는 전자금융거래업이다.

기존 전자금융업자를 거치지 않고 금융회사 간 직접 송금·결제가 가능해 전자상거래 등 수수료와 거래리스크가 절감되는 효과가 있다.

기존 결제수단과 결합할 경우 복합 결제플랫폼 구축이 가능해져 지급결제산업에서 혁신과 경쟁을 촉진할 서비스로 꼽힌다.

핀테크 기업의 경우 직접 고객계좌를 보유하지 않고도 자산관리 플랫폼 제공과 결제자금 지급지시가 가능하기 때문에 다양한 신규사업 기회를 추구할 수 있다.

즉 핀테크 기업은 은행과 제휴 없이도 고객에게 지급계좌를 발급할 수 있으며 이를 토대로 급여이체, 카드대금·보험료 납입 등 고객자금을 손쉽게 모을 수 있다.

금융산업 전체로는 조회·이체·결제로 이어지는 모든 과정에서 효율성 제고와 비용절감 효과가 예상되고, 과거와는 차별화된 고도의 디지털금융 서비스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

정부는 마이페이먼트 사업 확대를 위해 지급결제개시서비스 사업자(PISP) 라이선스 제도 도입을 추진한다. 이 시장 선점을 누가 하느냐에 따라 막대한 금융 소비자 정보와 플랫폼 장악력을 쥘 수 있다.

PISP가 도입되면 계좌이체 방식 지급결제도 신용카드 결제처럼 간편해진다. 소비자는 편의성이 커지고 선택지가 넓어지게 된다.

PISP는 금융소비자가 동의할 경우 소비자 은행 계좌에서 타인 은행 계좌로 직접 자금을 이체해주는 서비스다. 핀테크 업체가 금융소비자 계좌정보에 접근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자동이체까지 맡아서 할 수 있게 된다.

예컨대 현재는 소비자가 온라인 쇼핑에서 계좌이체 방식으로 물건을 구매할 때, 직접 판매자 계좌로 돈을 보낸다. PISP가 도입되면 소비자는 PISP에 자신의 계좌에 대한 지급지시 권한을 허용하면 PISP가 소비자 대신 계좌이체를 한다.

선불 충전 서비스같이 미리 돈을 충전하지 않아도 바로 자동으로 계좌이체가 되는 구조로 소비자 결제 혁신이 기대된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