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법조인협회, 경찰에 '로톡' 고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법조인협회, 경찰에 '로톡' 고발

9일 한국법조인협회는 리걸테크 '로톡'을 운영하는 로앤컴퍼니와 대표이사 및 등기이사 5인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방배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한국법조인협회는 로스쿨 출신 변호사들로 구성된 단체로 고발장에 로톡이 회원 숫자를 부풀리는 방식으로 실제 규모를 은폐했다고 적시했다. 또 변호사법 위반 혐의 등으로 사업 존속이 어려움에도 관련 사실을 고의로 숨겼다고도 기재했다.

협회 관계자는 “로톡은 2018년 자산 대비 당기 순손실 규모가 93%, 결손금이 100억원에 달한다”면서 “수익 모델이 없는데 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고의로 관계자들을 속였다”고 비판했다.

지난 7월 로앤컴퍼니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로톡은 예비유니콘으로 선정돼 기술보증기금 특별보증을 최대 100억원까지 받을 수 있다.

이에 대해 협회 측은 “로톡이 현행 법령을 위반해 불법적인 방식으로 예비유니콘에 선정됐다”고 지적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