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투마루, 인공지능 기반 자금 세탁 방지 시스템 상용화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공지능 QA 스타트업 포티투마루(42Maru, 대표 김동환)가 무역기반 이상거래 방지(Anti-TBML) 시스템의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무역기반 이상거래(TBML)’란 무역거래를 기반으로 하는 제재 위험거래와 무역 거래를 가장한 사기거래, 무역 편취거래 등의 이상거래 또는 의심거래를 말한다. 무역거래 이상거래 방지 시스템은 일명 돈세탁 방지 시스템으로, 해외 송금 가운데 돈세탁을 위한 부정한 거래를 탐지한다. 

포티투마루는 자체 개발한 광학문자인식 자연어처리(OCR-NLP) 엔진을 이용해 낙후된 무역기반 이상 거래 방지 시스템을 고도화하는데 성공했다.

포티투마루 AI 코리아 2021 자금세탁 방지 시스템
<포티투마루 AI 코리아 2021 자금세탁 방지 시스템>

은행이 부정한 무역 거래를 통한 돈세탁을 방지하지 못 할 경우 큰 벌금이 부과된다. 지난해 모 회사는 이란제재 위반을 이유로 1000억 원대 벌금을 부과받기도 했다. 그만큼 은행의 손실을 줄이는데 중요한 시스템이지만, 그동안 만족스러운 성능을 제공하지 못한 것도 사실이다.

포티투마루가 상용화를 완료한 광학문자인식 자연어처리(OCR-NLP) 엔진은 해외 송금 송장에서 인식한 문자에서 서식을 분류하고, 항목과 내용, 오타를 인식하는 등의 동작을 인공지능 기술에 기반해 자동으로 수행한다. 타사 대비 뛰어난 인식률로 이상 거래 방지 시스템의 성능과 효용을 높였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포티투마루는 기술 지식이 없는 일반 사용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관리 도구를 제공해, 시스템 운영 비용도 낮출 수 있게 했다.

포티투마루는 사용자의 질의 의도를 의미적으로 이해하고 '단 하나의 정답'을 도출하는 딥 시맨틱 QA(Question Answering) 플랫폼 인공지능 스타트업이다. 기계독해와 동일 의미 유사 표현을 매칭하는 패러프레이징(Paraphrasing), 감정 분석, 긍/부정 분석, 시각화 등 다양한 텍스트 분석(TA)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기업용 지식검색시스템, 인공지능 챗봇, 잠재적 리스크를 사전에 감지하는 엔터프라이즈 BA(Business Analytics) 플랫폼 등을 개발해 왔다.

김동환 포티투마루 대표는 "2026년에는 약 37억 달러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포티투마루의 OCR-NLP 기술은 금융권 외에도 제약, 건설 등의 분야에서도 상용 개발을 진행 중이고, 북미 업체와도 솔루션 도입을 위한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