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간 공사장·건축 현장 AI·IoT로 사고예방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가 안전관리 사각지대로 꼽히는 민간 중·소형 건축공사장과 민간 노후·위험 건축물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을 결합한 '스마트 건축안전관리'를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시가 이날 발표한 '스마트 건축안전관리' 주요 내용은 △민간 중·소형 건축공사장 안전관리를 위한 '지능형 모니터링(CCTV+AI) 시스템' △민간 노후 △위험건축물 안전관리를 위한 '사물인터넷(IoT)+블록체인 기반 위험 구조물 안전관리 플랫폼' △민간 건축공사장·민간 노후건축물의 안전점검 이력을 전산으로 통합 관리하는 '안전관리 통합 정보화시스템' 도입이다.

AI, IoT, 블록체인 기술로 대규모 비용·인력 투입 없이 사고·위험요소를 사전에 감지하는 새로운 패러다임 안전관리를 추진한다. 신속한 초동 대처로 위험요소가 대규모 피해로 이어지기 전에 예방한다.

민간 중·소형 건축공사장엔 AI가 공사장 CCTV를 분석하고 위험상황 발생 시 현장 관리자에게 즉시 경보하는 '지능형 모니터링 시스템'을 내년 100여곳에 시범 도입한다. 민간 노후·위험 건축물엔 IoT센서와 블록체인이 기울기, 균열 같은 위험요소를 자동 감지해 경보 알림을 해주는 '블록체인 기반 위험 구조물 안전진단 플랫폼'을 연말에 시범 도입한다.

민간 건축공사장·민간 건축물에 대한 안전점검 이력을 전산으로 통합 관리하는 '안전관리 통합 정보화시스템'도 내년 4월 가동한다.

시는 기존 한정된 인력으로 선별·제한적으로 점검하던 안전관리 패러다임을 선제 예방, 실시간 관리로 전환해 해마다 증가하는 위험에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할 것으로 기대했다. 공공의 한정된 관리인력·예산 한계도 극복할 수 있다.

현재 서울시에 공공의 안전관리가 필요한 민간 소규모 노후 건축물은 26만동이고 민간 건축공사장은 3500여개소인데 반해, 이를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25개 자치구 인력은 총 155명(전문인력 43명 포함)에 불과하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실장은 “건축 노후화가 갈수록 심화되고 복잡한 도심지 내의 공사장 사고가 끊이질 않아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면서 “서울시는 4차산업 시대의 다양한 혁신 기술을 건축행정에 접목해 민간 공사장·건축물 안전관리 효율성을 높이고 안전사고를 예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