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융합교육원, SW교육 전문가 양성…가치확산·일자리창출 기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국대 융합교육원이 2021년도 소프트웨어(SW)교육 전문가 양성 과정을 시작했다. SW교육 전문가를 양성해 SW중심대학으로 초·중학생 SW교육을 지원, 가치 확산에 기여한다. 경력단절여성, 취업준비생 등 대상으로 일자리 창출도 확대한다.

동국대 융합교육원, SW교육 전문가 양성…가치확산·일자리창출 기여

동국대 융합교육원은 SW교육 전문가 과정을 이달 6일부터 11월 5일까지 총 160시간 동안 비대면 원격교육으로 진행한다. 경력단절여성, 취업준비생, 대학생(졸업반) 등이 대상이다. 수업은 SW교육 전문강사 11명이 참여한다. 3D모델링,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블록코딩, 아두이노, 앱인벤터, 인공지능, 직무교육 등을 배운다.

◇모집 열기 뜨거워…정원 3배수 신청

동국대 융합교육원 SW교육 전문가 과정은 모집부터 열기가 뜨거웠다. 1주일도 안 되는 짧은 신청기간에도 불구하고 지원자가 모집정원 3배에 이르는 73명이 지원했다. 교육 대상자도 당초 25명에서 34명으로 늘려 선발했다.

교육 신청자 중에서는 졸업반 대학생이 32%(24명)로 가장 많았다. 2학기에 교육이 이뤄져 취업을 앞둔 졸업반 대학생이 대거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직 희망자가 28%(20명)로 뒤를 이었다. 최근 SW 분야 이직 희망이 두드러지는 현상이 반영됐다.

이어 경력단절여성이 17%(12명)다. ICT 분야 근무하다 육아 등으로 인해 퇴직 후 재취업을 희망하는 신청자가 다수다. 기타 구직자와 프리랜서 등이 23%(17명)다.

동국대 융합교육원은 SW교육 전문가 과정 전문강사가 원격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국대 융합교육원은 SW교육 전문가 과정 전문강사가 원격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대상자는 1차 서류전형, 2차 면접을 통해 선발했다. 교육대상자 선발은 동국대 융합교육원 교수진이 맡았다. 1차에서는 교육 희망 동기와 향후 계획을 중점으로 평가했다. 2차 면접에서는 교육을 받는 자세 등을 고려했다. 이를 통해 총 34명을 선발했다.

◇6일 개강식, 원격교육 시작

선발된 교육 대상자는 9월 6일 개강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교육에 들어갔다. 첫날에는 개강식을 갖고 앞으로 수업계획을 소개했다. 교육생들이 돌아가면서 자기소개도 했다. SW교육 목표와 수료 후 SW교육 전문가로서 활동도 설명했다.

온라인 원격으로 이뤄진 수업이지만, 수업에 참여한 교육생들은 모두 진지했다. 수업을 맡은 SW교육 전문가 강영주 강사는 “교육생들 열기가 뜨거웠다”면서 “전문강사들이 오랜 기간 수업을 준비해 온 만큼 내실 있는 교육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동국대 융합교육원은 SW교육 전문가 과정 전문강사가 원격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국대 융합교육원은 SW교육 전문가 과정 전문강사가 원격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개강 후 매일 4시간 씩 수업을 이어나갔다. 지난주에는 언플로그드 교육과 최근 수요가 높아지는 비대면 교육 활용에 대해 수업했다. 이번주는 스크래치 블록코딩을 집중적으로 배운다. 11월 5일 프로젝트 수업까지 모두 종료되면 수료식을 진행한다.

한 교육생은 “동국대 융합교육원의 체계적인 SW교육 전문가 과정을 수강할 수 있기 돼 기쁘다”면서 “끝까지 교육을 잘 이수해 SW교육 전문가로 첫 발을 내딛고 싶다”고 전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