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렌터카·앤모빌리티, 스마트링크 기반 택시 맞춤형 솔루션 개발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현수 SK렌터카 BM혁신본부장(오른쪽)가 서동성 앤모빌리티 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SK렌터카 본사에서 택시 플랫폼 구축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김현수 SK렌터카 BM혁신본부장(오른쪽)가 서동성 앤모빌리티 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SK렌터카 본사에서 택시 플랫폼 구축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SK렌터카가 독자 개발한 자동차 종합 관리 솔루션으로 택시 업계의 효율적 차량관리를 지원한다.

SK렌터카는 '나비콜'을 운영하는 앤모빌리티와 택시 플랫폼 구축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SK렌터카는 자동차 종합 관리 솔루션 '스마트링크'를 활용해 택시 업계에 최적화한 차량 관제 및 경영지원시스템(ERP)을 개발한다. 스마트링크는 운전 경로, 주행거리, 연료 소모량 등 실시간 차량 상태 파악이 가능하다.

SK렌터카의 스마트링크를 통해 산출한 정확하고 다양한 운행 데이터를 앤모빌리티가 최근 구축한 ERP에 접목한다. 실시간·누적 운행 거리와 시간 등 현황은 물론 일간·주간·월간 매출 등을 조회할 수 있다. 기존 수기로 작성하던 일을 실시간 데이터 기반 시스템화해 업무 효율을 개선한다.

앤모빌리티는 서울(나비콜), 대구(한마음콜), 청주(시민콜)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9000여대 브랜드 택시를 운영 중이다. 스마트링크를 통한 택시 맞춤 솔루션을 법인 택시 업계에 보급하는 역할을 맡는다.

SK렌터카는 이미 스마트링크를 SK그룹사를 포함한 주요 대기업과 다수 공공기관 등 310여개사, 2만2000대 이상 차량에 적용했다. 택시 시장은 물론, 다양한 모빌리티로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SK렌터카 관계자는 “스마트링크는 자동차 제조사와 부품사는 물론 전기차 배터리 업체와 같은 다양한 모빌리티 기업으로부터 인정받은 솔루션”이라며 “법인 택시 업계 모빌리티 플랫폼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SK렌터카는 지난해 말 반반택시 운영사 코나투스와 스마트링크를 활용한 택시 관제 서비스 사업 협력을 체결하기도 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