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급속충전 신뢰성 높아진다...표준연, 직류전력량 표준 개발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이형규 전기자기표준그룹장, 김규태 책임연구원, 이상희 책임연구기술원.
<왼쪽부터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이형규 전기자기표준그룹장, 김규태 책임연구원, 이상희 책임연구기술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현민) 전기자기표준그룹은 전기차 급속 충전에 사용되는 대전류 직류전력량 표준 개발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이용하면 500킬로와트(㎾) 급속충전기까지 검정할 수 있다. 이미 국가교정시험기관인 산업기술시험원 등을 대상으로 교정 서비스를 개시했다. 전기차 급속충전기 계량 오차 감소, 충전요금 과금 오류 감소 등 전기차 시장 전반 신뢰성 확보가 가능할 전망이다.

전기자동차는 충전 방식과 충전기 용량에 따라 충전시간이 다르다. 64㎾h 용량 배터리 전기자동차는 50㎾ 사양 급속충전기를 사용하면 약 1시간20분, 고속도로 휴게소에 보급되는 350㎾ 초급속충전기로는 약 20분이 소요된다.

전기차 시장 확대에 발맞춰 국내 업체도 400㎾ 이상 급속충전기를 개발하지만 신뢰성을 확보해 줄 표준이 없었다. 직류전력량 표준을 제공하는 국가는 거의 없으며 스위스가 50㎾까지 표준을 제공하고 있다.

표준연 전기자기표준그룹은 국가기술표준원 차세대계량기술개발사업 지원으로 500㎾급 직류전력량 표준을 개발하는 데 성공해 교정 서비스를 개시했다. 세계에서 첫 번째 확립 사례다.

직류전력량계는 계량 관련 법률에 따라 주기적으로 검정을 받아야 한다. 산업기술시험원 같은 시험인증기관은 국가표준으로 교정된 측정기로 충전기 검정을 수행해야 하는데 이번 개발 표준은 이런 측정기들을 교정하는 데 사용될 전망이다.

연구팀은 기존에 개발 및 보유한 '직류전압 및 직류대전류 측정표준'을 이용했다. 정확한 직류전력을 출력하는 가상 충전기를 만들고 교정대상 충전기 출력값을 비교해 오차를 평가하는 식이다. 개발 표준 불확도는 0.04%다.

이형규 전기자기표준그룹장은 “표준연이 기존에 축적해 놓았던 대전류 측정기술로 정부와 시장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향후 전기차 급속충전기 신뢰성 및 품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