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 직장인 32.1% '재택근무 증후군' 생겼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재택근무 직장인 32.1% '재택근무 증후군' 생겼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최근 재택근무 비중이 늘면서 재택근무를 시행 중인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재택근무 증후군'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재택근무 직장인 910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증후군' 관련 조사를 실시했다고 14이 밝혔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32.1%가 재택근무 증후군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재택근무 증후군을 겪은 직장인들은 출퇴근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계속 일하고 있는 기분이 드는 것'을 재택근무 증후군의 대표 증상으로 꼽았다. '재택근무 증후군 증상'에 대해 묻자(복수응답) '계속 일하고 있는 기분이 든다'가 54.8%의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고, 이어 '초긴장 상태를 유지한다(46.2%)', '비대면 소통 스트레스(31.5%)', '움직임이 줄어 급격히 늘어난 체중(22.3%)', '장시간 컴퓨터 앞에 앉아 있어 거북목이 심해졌다(21.9%)' 등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재택 근무로 인해 인간 관계에 대한 스트레스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응답자 78.0%는 '스트레스가 줄었다'고 답했고, 나머지 22.0%는 '스트레스가 줄지 않았다'고 답했다.

재택근무로 인해 관계에 대한 스트레스가 줄어든 이유는(복수응답) '쓸데없는 말이나 감정 소모를 안 해도 돼서(81.3%)'가 가장 많이 꼽혔다. 다음으로 '오로지 일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53.4%)', '서면 보고를 해서(20.6%)', '회식을 안 해서(11.8%)', '대면 회의가 없어서(8.3%)' 등이 있었다.

스트레스가 줄지 않았다고 답한 소수 그룹은(22.0%) 그 이유로(복수응답) '메신저/메일 등 업무 연락이 더 잦아져서(65.0%)', '비대면 소통에 한계가 있어서(53.5%)', '여러가지 방법으로 재택 근무 인증을 요구해서(33.5%)', '재택 기간이 짧아서(9.0%)', '온라인 회식을 강요해서(4.5%)' 등을 꼽았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