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들마일 디지털물류 선두 로지스팟, '퍼스트마일'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들마일 디지털물류 선두 로지스팟, '퍼스트마일' 진출

국내 선두 디지털 통합 물류 서비스 기업 로지스팟이 공항·항만과 내륙 간 운송분야 '퍼스트마일 (First-mile)' 시장에 진출한다고 14일 밝혔다. '수출입운송'과 '거점운송'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선보이고 수출입운송 서비스를 확대한다.

로지스팟은 디지털 물류 플랫폼과 정보기술(IT) 기술력, 광범위한 데이터와 차량 네트워크, 숙련된 운영팀의 전문적인 대응을 바탕으로 기업간 화물 운송 영역인 '미들마일(Middle-mile)' 시장에서 디지털 물류 서비스 1위 기업으로 자리 잡고 있다.

로지스팟이 새롭게 선보이는 '수출입운송' 서비스는 공항, 항만에서 컨테이너 형태 화물 또는 컨테이너 적출 일반 화물을 내륙으로 운송하는 '퍼스트마일' 영역의 서비스다.

로지스팟은 이 서비스를 일반 내륙운송 서비스와 통합해서 제공하고 디지털 통합 관리를 통해 분산 운영의 비효율성을 제고하고 비용과 리소스, 시간 낭비를 최소화한다. 항공화물과 해상화물 운송 서비스로 구성됐으며, 메인센터인 부산신항과 인천공항 창고, 전국 6곳(서울, 부산, 인천, 평택, 청주, 광주) 거점을 기반으로 수출·입 상황에 따라 물류 네트워크를 효율적으로 구성해서 비용절감과 운송품질을 높인다.

이와 함께 보세구역 내 대규모 창고와 AEO(수출입안전관리우수공인업체) 인증으로 신속한 통관과 환적화물을 지원하면서 신뢰도 높은 보세운송을 서비스하고, 수출·입 운송에 필요한 모든 서류 업무를 전문 처리해 서류에서 운송까지 운영 부담을 최소화한다.

'크로스도킹 (Cross-docking)'으로도 알려져 있는 '거점운송'은 전국의 거점센터에서 화물을 보관, 분류해서 각 거점과 가장 가까운 하차지로 빠르고 효율적으로 운송해주는 서비스다.

배차계획과 구간분석, 데이터 기반 운영으로 높은 효율성을 제공하고 비용을 절감한다. 다양한 산업군에 대한 경험과 전문성을 지닌 운영팀이 목적지까지 책임지고 운영한다. 화물 운송 중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가장 가까운 거점에서 빠르게 대처하고 문제를 해결하면서 안정적이고 높은 운송품질을 보장한다.

수출입운송과 거점운송 모두 거점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한 효율적인 운송설계로 운송비용을 절감하면서도 안정적인 운송을 지원한다.

디지털 플랫폼 기반의 편리한 운송관리와 운송 전 과정의 가시성을 제공하고, 전사자원관리(ERP)를 비롯한 타 물류관리시스템과 유기적인 연동을 지원한다. 수출입운송의 경우 글로벌 플랫폼과 연동해서 국내 수출입운송을 포함한 글로벌 수출·입 물류에 대한 가시성도 제공한다.

박재용 로지스팟 대표는 “작년 10월 인수한 종합물류기업 티피엠로지스의 전문성과 로지스팟의 장점이 결합해서 국내 최고의 '수출입운송'과 '거점운송' 서비스를 선보였다”면서 “기업 간 시너지와 안정적인 통합을 통해 퍼스트마일과 미들마일 물류시장 디지털 전환을 실현해 국내 물류 시장 혁신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