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앤쇼핑, 추석 명절 맞아 홀몸어르신 500명에 행복꾸러미 전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기대 홈앤쇼핑 사회공헌팀장(오른쪽)과 임무영 강서노인종합복지관장.
<구기대 홈앤쇼핑 사회공헌팀장(오른쪽)과 임무영 강서노인종합복지관장.>

홈앤쇼핑(대표 김옥찬)은 코로나19 재확산 및 장기화로 소외되기 쉬운 이웃에게 따뜻한 온정을 전하고 있다.

홈앤쇼핑은 추석 명절을 맞아 13일 강서어르신종합복지관을 방문해 홀몸어르신 약 500명에게 명절 식품 행복꾸러미를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꾸러미는 어르신이 손쉽게 조리할 수 있는 △밀키트 △송편 △과일 등으로 구성했다. 강서어르신종합복지관은 15일까지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을 반영해 비대면으로 꾸러미를 전달할 예정이다.

홈앤쇼핑은 코로나19 상황이 지금보다 비교적 괜찮았던 앞전 설 명절에는 홀몸어르신에게 명절 음식꾸러미와 임직원이 직접 손뜨개질한 목도리를 어르신 한분, 한분 직접 찾아뵙고 전달한 바 있다.

한편 홈앤쇼핑은 지역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여성청소년을 위한 '핑크박스 지원 사업', 지역 내 아동청소년에게 '생필품 꾸러미 및 제철과일 전달' '라이브커머스 1+1 기부방송' 등을 이어오고 있다.

홈앤쇼핑 관계자는 “민족대명절인 추석에 소외된 이웃 없이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명절이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취약계층과 지속적으로 온정을 나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