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대응 위해 새로운 K-모델 필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접종과 방역과 일상이 조화되는 새로운 K-모델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률이 증가함에 따라 방역과 일상이 조화되는 거리두기 정책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읽힌다. 한국형 '위드코로나'인 셈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접종과 방역과 일상이 조화되는 새로운 K-모델을 창출, 세계 모범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백신 접종율이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추석 전 달성을 약속했던 3600만명 1차 접종이 이번 주에 완료되고 2차 접종에 속도가 붙어 10월 말로 앞당겼던 국민 70% 2차 백신 접종 목표도 조기에 달성할 것으로 예상됐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접종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이다. 접종 연령과 대상 확대로 전 국민 80%, 18세 이상 성인 90% 접종률에 다가갈 것”이라면서 “우리나라는 1차 접종률은 물론 접종 완료율에서도 세계에서 앞선 나라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저 수준 신규 확진자 수 및 치명률에, 높은 백신 접종률까지 더해지면 코로나로부터 가장 안전한 나라가 될 수 있다고 확신했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후 그룹 방탄소년단(BTS)에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을 수여했다. BTS는 다음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하며 특사 활동에 나선다. BTS는 유엔총회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Moment) 행사에 참석해 연설한다. BTS 연설 시점이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 기관과 겹치면서 문 대통령과 BTS가 함께 하는 일정이 마련될지도 관심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BTS의 이번 유엔총회 참석으로 주요 국제이슈에 대한 미래세대 공감을 끌어내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