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벤처붐 주역 '팁스' 운영사, "자격 조건·의무투자비율 완화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기부 '팁스 활성화' 간담화
정부 지원 효율화 방안 등 공유
팁스타운 지역 추가 건립도 제안

국내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하는 '팁스(TIPS, 민관협력창업지원사업)' 운영사들이 '창업기획자'로 제한된 팁스 운영사 자격조건·의무투자비율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서울에 편중된 창업·투자 분위기를 지역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팁스타운을 지역에 추가 건립하는 것을 제안했다.

14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와 팁스 운영사간 간담회에서 팁스 운영사 대표들이 이같이 건의했다.

이날 행사는 정부의 대표 창업 지원사업인 '팁스'를 더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팁스는 민간과 정부가 공동으로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사업. 민간 운영사가 선투자한 창업기업에 정부가 연구개발(R&D), 사업화, 해외 마케팅 등을 연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와 팁스 운영사간 간담회에서 강성천 중기부 차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와 팁스 운영사간 간담회에서 강성천 중기부 차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지난 2013년 신설 이후 현재까지 1300개의 창업기업을 지원했다. 총 5조159억원의 민간 후속투자를 유치했고, 30개사는 인수합병(M&A), 6개사는 주식공개 상장(IPO)에 성공했다. 특히 올해 4월 포브스가 발표한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 300인'에 포함된 우리나라 창업기업 대표 15명 중 10명이 팁스 출신이기도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스타트업 육성 성과가 높은 6개 운영사 대표가 참여해 그간 청년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보육하면서 느꼈던 애로사항과 정부 지원 효율화 방안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는 “현재 팁스 자격증으로 '창업기획자' 자격을 갖춰야 하고, 또 초기 창업자에 대한 투자 의무비율 20%를 지켜야 하는 상황이 갈수록 어려워 지고 있다”며 “편드에 출자한 LP들이 출자시 주목적 투자 대상을 별도로 정해 놓은 상황에다 후속투자까지 단계적으로 진행하면서 창업초기기업 의무투자비율을 맞추기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현재 창업기획자 외에 VC, 대기업 등도 팁스 운영사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창업지원법 개정안을 발의했다”면서 “법안 통과 즉시 시행해서 다양한 기관들이 팁스 운영사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영하 엔젤투자협회 회장은 “현재 서울과 대전에 팁스타운이 조성되어 있지만 입주 수요를 충족시키기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예산을 확대해 팁스타운을 지역권역별로 추가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평가위원에 대한 전문성 강화 요청도 이어졌다. 이용관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는 “평가위원에 대한 질적 개선과 함께 전문 풀을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이날 논의된 내용을 신속 검토해 정책에 반영하고 향후에도 팁스 운영사와 창업기업들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